남자친구는 왜 갑자기 미안하다고 하는 걸까?남자친구는 왜 갑자기 미안하다고 하는 걸까?

Posted at 2015.05.11 07:01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트러블클리닉

남자친구는 왜 갑자기 미안하다고 하는 걸까?

P양 입장에서는 이게 대체 무슨 상황인가 싶을거다. 그다지 싸우지도 않았고, 평소 남자친구에게 잘해줬었고, 얼마전에는 남자친구의 상황이 나아지기까지 했는데 갑자기 연애전선에 먹구름이 끼다니! 이해할수 없는 남자친구의 행동에 당황하지말고 전후 맥락을 따져보자. 별일 없다가 뜬금없이 미안하다니... "아... P양의 연애에 권태기가 찾아온것이다."

 

 

뜬금없는 행동을 할때에는 맥락을 파악하자.

남자친구는 재수학원에서 만났어요. 1년동안 서로 응원하여 열심히 수험생활을 한 끝에 저는 원하던 Y모 대학교에 입학을 했지만 남자친구는 1년더 재수생활을 하게되었죠. 그러다 이번에 남자친구도 저와 같은 Y모 대학의 다른과에 입학을 했죠. 남자친구의 과가 과제가 많은 과이기도 하고 새내기 생활을 하다보니 바빠서 데이트를 많이 하지는 못했었는데 얼마전 남자친구가 제가 너무 잘해줘서 갚을게 너무 많고 그래서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하더라고요. 또 저에게 잘못한것도 많고 본인같은 놈이 뭐가 좋냐고 그러더라고요.

 

힘든 수험생활도 끝났고, 같은 학교에 진학도 했는데 뜬금없이 미안하고 잘해줘서 부담스럽다니? P양이 남자친구의 모순된 말에 집중에 집중을 하며 답을 구하려고 하는 것은 요즘 아이돌 노래의 가삿말을 해석하는 것만큼 의미없는 일이다. P양이 남자친구의 말을 이해할 수 없는건 P양의 이해력이 딸리는게 아니라, 남자친구가 자신의 속마음을 솔직하게 말하지 않고 이런 저런 허울좋은 말들을 갖다 붙이다 보니 도저히 해석할수 없는 말이 되었기 때문이다.

 

상대가 도저히 이해할수 없는 말을 할때에는 "그게 무슨말이야!?"라며 해석을 요구하지 말자. 그래봐야 상대는 "내가 나쁜놈이야..."따위의 착한남자 코스프레를 하거나 "요즘 내가 일이 너무 힘들어서..."따위의 밑도 끝도 없는 동정심 유발 발언들을 하며 당신의 객관적인 판단을 흐리게 할뿐이다.

 

오컴의 면도날 법칙은 어떤 현상을 설명할 때 불필요한 가정을 해서는 안된다는 뜻이다. 쉽게 말하면 뭐가 답인지 알수가 없을때에는 가장 간단한 가설이 답이라는 것이다. 물론 오컴의 면도날 법칙이 항상 정답은 아니다. 하지만 연애를 하며 상대가 이해할수 없는 행동을 할 때에는 쓸데없는 여러가지의 변수와 가설 속에서 머리를 쥐어뜯을 때에는 매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상대가 이해할수 없는 행동과 말을 할때에는 상대의 말을 이성적으로 분석하고 이해하기보다는 차라리 상대방의 행동에 촛점을 두고 맥락을 파악해보자. 그러면 인정하기는 싫지만 속시원한 답이 나온다. 그렇다면 오컴의 면도날 법칙에 입각해서 P양의 케이스를 살펴보자.

 

P양의 남자친구는 삼수 끝에 원하는 대학에 합격을 했고, 재미나게 새내기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런데 뜬금없이 미안하다는둥 부담스럽다는둥 이야기를 한다? 그건 P양이 어떠한 잘못을 했거나 남자친구의 어떤 복잡한 심리트러블이 작용을 했다기 보다 새내기 생활에 잔뜩 취한 남자친구가 P양과의 관계에서 권태로움을 느끼고 있다는 뜻이다.

 

 

시간을 주되 쿨하게 연락하자.

그래서 지금은 연락안한지 열흘정도 되었어요. 기분은 계속 울적하지만 신경쓰지 않고 할일하거나 친구만나서 기분 나아지게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연락안하기로 한 시점부터 편하게 입고다니던 옷도 항상 치마나 원피스에 힐신고 다녀요.(언제 마주칠지 모르니까요.) 바람필 친구도 아니고... 계속 신경쓰기오 힘이드네요. 뭐가 어디서부터 왜 잘못된걸까요...? 

 

사연만 봐서는 P양의 잘못은 크게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세상일이라는게 나만 잘한다고 다 잘되는건 아니지 않은가... 사람힘으로는 어쩔수 없는 불가항력이라는게 있다. 남친 입장에서는 P양과의 연애도 2년이 넘어가고 게다가 새내기 생활까지 하니 P양과의 연애가 이전 보다 훨씬 지루하다고 느낄 수 있는거다.

 

같이 재수생활을 했고 더욱이 삼수생활 뒷바라지까지 했건만 새내기 생활에 홀려서 권태기가 온 남자친구에게 배신감이 들고 원망스럽겠지만 너무 원망하거나 미워하지는 말자. P양도 새내기 생활 해봐서 알겠지만 동기들과 잔디밭에서 소주에 새우깡만 먹어도 행복하고 즐거울때가 아닌가?

 

지금 당장은 2년간의 수험생활에서 해방된 해방감과 새내기 특유의 분위기와 문화에 흠뻑 취할 시기지 않은가? 아마 다른 여자들도 조금 보이기도 하고, 2년된 여자친구와의 연애보다는 친구들과의 술자리가 더 재미있고 즐거울 시기다. 하지만 이런 시기가 가봐야 얼마나 가겠는가? 길어야 2~3개월이다.

 

P양의 대응은 매우 좋다. 지금은 P양이 관계개선을 위해 노력을 해봐야 오히려 악영향만 끼칠뿐이다. 차라리 남자친구의 들뜬 마음이 가라앉을 때까지 신경을 끄고 P양의 생활에 집중하는 편이 좋다. 어차피 삼수생... 시간이 지나면 자연히 아웃사이더로 밀려날 확률이 크고 기말고사를 앞두고 "아... 내가 이렇게 살면 안되겠다..."하는 생각이 들기 마련이다. 그렇게 자연히 정신을 차리고 보면 P양만한 여자가 없다는 생각을 할거다.

 

그때부터 괴롭혀라. 만나달라고 해도 퇴짜놓고, 대놓고 선배오빠들과 밥을 먹고, 과제때문에 바쁘다고 만남을 미루자. 그렇게 혼쭐을 내줘야. 자신이 얼마나 잘못을 했는지 반성을 할것이고, P양의 고마움을 느끼고 P양에게 충성을 다할것이다. 통쾌할 그날을 위해 일단 그 날까지는 속 좀 쓰리자.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당최
    당최 이해가 안감, 딱보면 모름?
    싫다는거지뭐. 여자친구보다 어리고 싱싱한 여자들이 지천에 깔렸으니
    남자가 눈돌아간거지뭐
  2. 남자들은 왜이렇게 배신을하지?
    잘해줄가치가 없다 정말
  3. 딸기빙수
    아우... 진짜 열뻗쳐.
    뭘 기다려요!!! 그냥 차버리고 좋은남자 만나세요!
    그런 남자는 툭하면 계속 그럴거임!
    갑자기 전남자친구 생각나서 빡치네...
    저도 제가 잘하면 돌아올줄 알았는데...
    시간 줬더니 딴년하고 눈 맞아서 헤어지자더라.
  4. 꾸러기는 혼나야 철이 들죠. 무관심의 벌로요
  5. 매력그녀
    음, 바람필 친구도 아니고 ..
    바람필 사람, 아닌 사람으로 나뉘기 참 어려울 것 같은데
    왠지 그렇게 믿다가 배신당하면 더 힘들것 같아보이네요 ㅠㅠ

    아무튼 ~ P양 힘내세요 !!

    바로오빠님 잘 지내고 계시죵? ㅎ
    오랫만에 댓글을 .. ㅠㅠ
    책 언제 나오나 계속 기다리고 있는 중이랍니다.
    힘내시고 !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0^
  6. 비밀댓글입니다
  7. 이게 남자 또는 여자가 대기업취업 후 사귀던 연인와 헤어지는것이랑 비슷한건가요..
  8.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