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태솔로에게 애교와 내숭이 필요한 이유모태솔로에게 애교와 내숭이 필요한 이유

Posted at 2014.01.19 13:32 | Posted in 연애 연재글/광고와 연애

모태솔로에게 애교와 내숭이 필요한 이유

 

나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사랑는것은 아마도 모든 연愛인들이 원하는 연애일 것이다. 하지만 상대가 내 본모습을 사랑해주길 바라기 이전에 나는 사람들의 본모습을 그대로 사랑해주고 있는지를 돌이켜보자. 당신의 바람과는 달리 우리는 상대의 진실된 모습보다는 적당히 꾸며진 모습을 사랑한다. 신데렐라를 보라, 그녀가 누더기 옷을 입고 궁전 무도회에 갔다면 (들어갈 수나 있었을까?) 과연 왕자의 마음을 빼앗을수 있었을까? - 맥도날드 광고

 

 

처음부터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해주는 사람은 없다.

내 글에는 잊을만 하면 꼭 한번씩 "왜 이렇게 까지 해야하나? 사랑한다면 그 사람의 있는 그대로 모두를 사랑해줘야지, 꾸며내는것은 옳지 않다!"라는 댓글이 달린다. 또 유희열은 라디오에서 이런 얘기를 했다고 한다. "그 사람과 같이 있을 때 가장 나다워지는 사람과 결혼하십시오. 괜히 꾸미거나 가식적이지 않은 그냥 편안한 그대로의 나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줄 수 있는 상대를 만나십시오. 연극은 언젠가 끝나기 마련입니다."

 

정말 아름다운 말이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그대로 받아줄수 있는 사람이라니! "적당한 내숭과 전략적인 애교가 필요하다!"라고 설파하고 다니는 나라도 나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사랑받고 싶다. 하지만 그전에 우리 자신은 다른 사람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해줄 준비는 되어 있는지 생각해보자.

 

당신은 처음 만난 상대의 다소 까탈스러운 취향, 무표정한 얼굴, 당신과는 맞지 않는 이성관, 무뚝뚝한 성격 등을 모두 이해해줄수 있는가? 혹시 딱 맞는 사람을 만나면 된다고 생각하는가? 그렇다면 당신은 딱 맞는 사람을 만나기 위해 얼마나 노력을 하고 있는가? 길을 걷다 마음에 들것 같은 사람을 보면 서슴없이 다가가 고백을 하는가?

 

착각하지 말자. 세상에 30억명의 이성이 있지만 당신이 만날수 있는 이성은 100명이 채 안될것이고 그 중 당신이 적극적으로 대시를 하지 않아도 당신에게 헌신적으로 대시를 할 이성은 10명이 채 안될 것이다. 당신이 꾸미지 않은 당신의 모습을 보여줘도 당신을 좋아해줄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당신이 그 사람을 만날 가능성이 1%보다는 0%에 가까울 것이다.

 

달달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명언따위로 자신의 비현실적인 연애관을 합리화시키지 말자. 처음부터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해주는 사람은 없다. 없는 것은 물론이면 심지어 당신조차도 그렇게 하지 못한다.

 

 

사랑을 얻기 위해서는 적당히 꾸며진 모습이 좋다.

당신이 누군가에게 사랑을 받고자 한다면 생 날것의 당신의 모습을 보여주기 보다는 적당히 꾸며진 당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맞다. 당신이 얼마나 무뚝뚝하고 까탈스러운지를 알고 싶어하는 남자는 없다. 누구나 적당히 애교있고 티나지 않는 내숭을 떨줄 아는 여자를 원하고 당신도 그런 여자임을 보여줘야 한다.

 

재미없는 남자의 유머에 키득키득 거리며 은근슬쩍 팔을 터치한다던가, 당신이 혐오하는 순대국집에 가서도 "와! 저 순대국 처음 먹어보는데 정말 맛있네요!"라고 할줄도 알아야한다. 남자가 입가에 고추장을 립밤처럼 바르고 있으면 "이런 칠칠치 못한 인간..."이라고 하지말고 "앗? 점수 딸 타임이이네!?"라며 휴지로 스윽 입가를 닦아주자.

 

당신이 얼마나 무뚝뚝하고 시크한 여자인지는 아무도 관심없다. 누구나 자기에게 애교를 부리고 호감을 보여주는 상대에게 관심있을 뿐이다. 이건 당신이 자신의 모습을 속이고 남자에게 맞춰주는 것이 아니다. 이성에게 호감을 얻고 싶다면 누구든 마땅히 해야할일인 것이다.

 

어디가서 "난 무뚝뚝하고 애교가 없어, 이런 날 이해해주는 남자를 만날거야!"라고 말하지 마라. 그건 "난 잘난것도 별로 없지만 나에게 다 맞춰주는 사람을 찾고 있어"라고 말하는 것이다.

 

 

당신의 노력은 반드시 돌아온다.

왜 사람은 자신의 생 날것의 모습이 아닌 적당히 꾸며진 모습을 보여야할까? 앞서 말했지만 이 세상 누구도 이성의 생 날것의 모습을 원하지 않듯이 나 조차도 상대의 생 날것의 모습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상대가 상스런 말을 내뱉고,  당신의 최신 유머에 미동조차 않고, 먼저 연락조차 하지 않는다면 과연 당신은 그런 상대를 "저건 저 사람의 본 모습이니 이해해줘야해!"라고 생각할수 있을까? 사람은 누구나 자신에게 호감을 보여주고 적당히 애교와 내숭을 믹스한 모습을 보여주길 원한다.

 

그러니 먼저 그런 모습을 보여줘라. 그러면 상대는 당신에게 똑같은 모습으로 보답할 것이다. 당신이 상대의 작은 유머에 웃어주면 상대도 당신의 시덥잖은 유머에 웃어줄것이고 당신이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한다면 상대도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할것이다. 상대에게 좋은 모습, 매력적인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해라. 상대도 당신에게 매력적인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할것이다.

 

"대체 언제까지 연극을 해야하나요!?"라고 생각하지말자. 신혼이 끝나면 누가먼저랄것도 없이 알아서 방귀를 트는것처럼 시간이 흐르고 서로에게 익숙해 지다보면 서로의 다소 부끄런 모습들도 자연히 보여주게되고 이미 사랑이 충만한 상태에서는 사소한 흠정도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 손가락누르면 솔로탈출 재회성공!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비밀댓글입니다
  2. 나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줄 사람은 찾기 정말 어렵겠네요~ㅎㅎ 잘 읽고 갑니다^^
  3. 나비
    저도 애교도없었고,좀 곰같..ㅡ지금도 둔한면이많지만ㅡ은면이 있는데, 변해야되요.
    안변해도 사랑해줄꺼야,는 진짜 스스로가 전지현이나 김태희이상급이여야 가능한소리고,그래도 전지현이 화장안하고 머리안하고 드라마촬영하고 사람들에게 나서진않듯이ㅡ드라마보면 아픈데도 화장하고나가죠? 안꾸며도 빛나는연예인같아도..ㅡ 평범한 우리들이 생날것의 모습으로 이성을 마주한다면 그건 ..테러가아닐까요?
    아무데서나 트림하고 방귀끼고, 몸 아무데나 벅벅긁는 사람을 누가좋아하나요? 뭐 그정도까진 아니라도 예의도,최소한의 매너도없는 사람을 좋아할수있나요? 걍 입열렸다고 생각없이 욕도하고 막말도 하는 사람을?
    그래도 누가날있는대로 좋아해줄거야~~라고 망상하지마세용
    그런모습은 집에 키우는 개도싫어해서 피함.
  4. 마법의순간
    적당한 내숭과 전략적인 애교~!! 대공감입니다.
    전 30대 중반이라..ㅋㅋ 어설픈 애교는 독이 될 수도 있죠..
    그래도 애교는 상대를 사로잡는 최대의 무기이고 최선의 노력이니까..
    꼭 남자친구가 아니라도.. 어른들이나 직장동료.. 심지어 동생들에게도 적절한 애교를 부리면
    절 나이보다 어리게 봐주고, 늘 만나고 싶어하고, 함께 있으면 기분 좋은 사람으로 인식해주곤 하죠..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는건 남자들이 이쁜여자라면 무조건 좋아할거라는건데..
    진짜 괜찮은 남자들은 외모보다 적당한 애교있는 상냥한 여자를 선호합니다..
    우연히 글을 보게되었는데 좋은글 감사합니다~ 종종 댓글 달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