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데도 남자들이 안꼬이는 여자들의 문제예쁜데도 남자들이 안꼬이는 여자들의 문제

Posted at 2014.01.05 12:21 | Posted in 연애 연재글/광고와 연애

예쁜데도 남자들이 안꼬이는 여자들의 문제

 

주위를 둘러보면 분명 예쁜데도 항상 외롭다는 말을 달고 사는 여자들이 꽤 있다. 남자는 예쁘면 다 된다던데... 요새 남자들의 눈이 정수리에라도 달린걸까? 남들은 "어머~ XX씨는 남자들에게 인기 많겠어요~"라고 하는데... 정말 남의속도 모르고... 남자들의 이상형 예쁜여자이면서도 남자들이 꼬이지 않는 여자 과연 무슨 문제일까? - 무설탕 츄파춥스 광고

 

 

남자가 파고들 틈조차 주지 않는 철벽녀

분명 남자들은 예쁜 여자를 좋아한다. 하지만 동시에 예쁜여자를 어려워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남자는 예쁜 여자를 앞에두고서 "분명 남자친구가 있을거야", "내가 말을 걸어봐야 퇴짜를 놓겠지?", "예쁜걸 보니 분명 명품을 밝힐거야!"라며 아직 말한마디 섞어보지 않았으면서도 부정적인 선입관을 갖곤한다. 이는 상대에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하며 자신이 상대에게 다가가지 못함을 합리화하는 것인데 '신포도 이론'이라고도 한다.

 

주변 여자지인들은 "예쁘다", "참하다", "인기 많겠다." 칭찬일색인데도 남자가 꼬이지 않는다면 자신의 행동을 돌이켜보자. 혹시 남자 앞에서 아무말도 못하고 무표정으로 있지는 않았나? 아니면 남자가 말을 걸었을때 환한 웃음으로 답하기 보다 어색한 미소로 응대를 하지는 않았나?

 

당신도 그렇겠지만 남자도 거절을 두려워한다. 특히나 예쁜여자라면 일단 어렵게 생각하는 남자 입장에서 무표정의 미녀는 면접 심사위원보다 더 부담스러운 존재일수 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하자.

 

내 지인(이하 Y양)중에서도 소문난 철벽녀가 있다. 교내잡지 표지모델을 할 정도로 예쁜 외모에 수영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 학교안에서 트레이닝복을 입고다녀도 남자들이 따라다닐 정도로 매력이 넘쳤지만 Y양은 항상 솔로였다. 그나마 친한 남자는 모든 여자를 남자대하듯 하는 내가 유일했다.

 

한번은 Y양이 내게 "오빠 왜 난 괜찮은 남자가 안붙지!?"라며 물었는데 그 이유는 간단했다.  Y양의 외모에 끌려 Y양에게 다가 왔던 남자들도 Y양의 무표정에 다들 용기를 잃어버릴수밖에 없었던거다. 그나마 Y양의 철벽을 열심히 뚫어보려고 노력하는 남자들은 대부분 얕은 밀당과 연애지식으로 Y양에게 다가섰으니 Y양의 마음에 쏙 들리가 없었다.

 

최근에도 7살 연상의 남자에게 호감을 갖게 되었다고 설레어하던데... "오빠 근데... 어떻게 웃으면서 먼저 인사를 해요? 막 오바한다고 여기면 어쩌죠?"하는걸 보니... Y양도 갈길이 먼것 같다.

 

 

별것도 아닌것도 다 트집잡는 예민녀

"아니... 소개팅인데 어떻게 패딩을 입고 올수 있어요?" 라고 내게 짜증내는 L양... 친구에게 소개팅을 받았는데 훈남은 훈남인데 소개팅에 패딩을 입고온걸 보니 소개팅을 진지하게 여기지 않는것 같단다... 이건 약과다.

 

"안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주말에 술마시자고 하네요, 이 남자 절 가볍게 보는건가요?", "소개팅에 갔는데 남자가 아무런 예약도 안했더라고요.", "만나기로한날 회사앞에서 에스코트좀 해달라고 했더니 야근때문에 힘들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등등 정말 내 머리론 생각할수도 없는 기상천외한 일들을 트집잡는 예민녀... 아무리 얼굴이 예뻐도 모든 남자들이 손사래를 치는 여자다.

 

예민녀에는 크게 두부류가 있는데 남자의 의무를 들먹이는 '남자이니까 예민녀'와 스킨십에 유난히 예민한 '소녀감성 예민녀'가 있다. '남자이니까 예민녀'는 하나부터 열까지 남자의 매너를 들먹이며 남자를 피곤하게 만든다.

 

처음 '남자이니까 예민녀'의 외모에 푹빠져 다가왔던 남자들도 얼마 버티지 못하고 육두문자를 날리며 등을 돌린다. 이 경우는 남자의 모든것을 포기하고 자신에게 헌신해줄수 있는 남자를 만나야하겠지만 '남자이니까 예민녀'의 취향은 베리베리 하이클래스이기 때문에 이또한 쉽지않다.

 

'소녀감성 예민녀'는 스킨십에 대해 과할정도로 예민한데 손을 잡거나 어깨나 팔을 툭 치는 것에도 예의를 따지며 정색하거나 혼자 심각하게 고민을 한다. 물론 20대 초반에는 '도도한 여자' 정도로 남자들이 생각해주지만 20대 중반을 넘어서면 "뭐야 저여자... 무서워..."라며 남자들이 떠나가기 시작한다.

 

특히나 대화중에 성관련 대화가 나왔을때 단호한 눈빛으로 혼전순결을 외치거나 스킨십은 1년 후에나 하겠다는 투로 이야기하면 남자는 당신을 일그러진 시공간의 틈으로 타임슬립한 조선시대 여자라고 생각할 것이다. (물론 떠날것이다.) 이경우 자신이 생각하는 성적 가치관을 지인들과 공유하며 어느정도 현실적으로 조정을 한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다.

 

"뭐 좋은게 좋은거 아니겠어~?"라는 마인드를 가진 남자들 입장에서 '남자이니까 예민녀'든 '소녀감성 예민녀'든 하여간 남자는 예민녀라면 딱 질색이다. 예민하다는것은 당신의 취향이겠지만 그 취향이 남들에게 피곤함을 주지는 않는지 생각해보자.

 

 

쿨함을 빙자한 무매너녀

"170cm에 53kg, 소싯적 연예기획사 캐스팅제의를 수시로 받았었음" 이런 이력을 가진 여자가 몇년째 솔로라면 믿을수 있겠는가? (물론 중간 중간 짧은 만남은 있었다.) 그녀의 문제는 바로 쿨함을 빙자한 무매너!

 

초면애 다짜고짜 "살이 많이 찌셨네요?", "차는 뭐타고 오셨어요?", "제 스타일은 아니시네요" 등등의 막말을 던지는 그녀 덕에 소개팅을 주선했다가 몇번의 죽을고비를 넘겼었고 "너 대체 왜그래!"라는 내말에 그녀는 심드렁하게 대답했다.

"뭐가~ 난 그냥 솔직한거야!"

 

혹시 남자들이 "XX씨는 정말 솔직하신데요...?"라고 말한다면 일단 남자의 표정을 잘 보자. 혹시 미간에 주름이 잡혀있고 한쪽 입꼬리가 올라가는 썩소를 하고 있지는 않은가? 분명 솔직은 좋다. 하지만 당신의 솔직함이 남들에게 불쾌함을 안겨준다면 그건 좀 고쳐야하지 않을까?  

 

 << 손가락누르면 솔로탈출 재회성공!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나비
    추천하려는데 손가락이안보여요!
  2. Reeze
    저는 "소녀감성 예민녀"쯤이 되는 거 같네요~ 물론 저 정도로 심하진 않지만,,,
    두번 째 만난, 남자 분이 제 손을 잡으려 해서 너무 놀라서 뿌리치고 집에와서
    날 쉽게 보나하는 생각에 우울했던 기억이...ㅋㅋ 근데 그 남자분 그 이후에 연락이
    뜸해지더니 흐지부지 되버렸음. 그땐 그 남자분이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ㅎㅎ
    참고로 전 30대~
  3. 내숭쟁이
    Y양 넘 웃겨요~ 교내야 소문날까 부담스러워서 안들이 대는거겠지만 학교밖에서 만난 오빠들이나 연하남들은 Y양이 인상을 쓰던 먼저 웃으며 데이트 신청한단 사실은 왜 말씀안하시나용 순~내숭덩이ㅋ
  4. 태그를 보니 웃기네요~ 맞아요 이유가 있는 거같아요ㅎㅎ
  5. nahoo
    마지막에 쿨함을 빙자한 무매너...남자건 여자건 인간적으로 싫어요ㅠ 자기들은 솔직한 거라고 하는데, 그건 어쨌든 무례한 행동일 뿐이죠.
  6.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