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에서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칭찬의 기술소개팅에서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칭찬의 기술

Posted at 2014.01.04 07:21 | Posted in LOVE/LOVE : 연애의 기술

소개팅에서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칭찬의 기술

"바로야! 오랜만이다! 잘지냈지!?" 몇달만에 온 녀석의 카톡.... 뭔가 낌새가 좋지 않다. 요즘 근황이 어쩌구, 애인은 있냐 어쩌구... 맘에 없는 말을 한참을 늘어 놓더니 결국 꺼낸 친구녀석의 한마디. "야, 근데 나 내일 소개팅하는데... 뭐 좀 소개팅 잘하는 법 같은거 없냐? ㅋㅋㅋㅋㅋ" 역시나...

 

아니... 소개팅 전날에 소개팅에서 써먹을 만한 연애기술을 알려달라고하다니... -_- 수능 전날 서울대 가는법을 알려달라는것과 뭐가 다른가!? 하지만... 불가능도 가능으로 만드는 바닐라로맨스가 아니던가!? 하루만에 소개팅 완전 정복 스킬을 전수해줄순 없겠지만 이것만 숙달하면 "그래도 이정도면 괜찮네..." 하는 소릴 들을수 있는 칭찬의 기술을 공개하겠다.

하루만에...!?

 

 

 

무조건 칭찬해라

이성에게 호감을 얻고 싶나? 그렇다면 아무 생각하지 말고 칭찬해라. 옷을 칭찬해도 좋고 외모를 칭찬해도 좋고 성격을 칭찬해도 좋다. 어떤 칭찬이든 좋으니 무조건 칭찬을 해라.

 

칭찬이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더 많은 긍정적인 효과를 창출해낸다. 일단 당신이 칭찬을 하면 상대는 당신이 칭찬을 하지 않았을 때보다 칭찬을 했을때 더 유능하고 매력적으로 여기게 된다. 이유는 간단하다. 칭찬을 받은 사람은 칭찬을 해준사람이 더 대단한 사람일 수록 더욱 기분이 좋기 때문이다.

 

물론 당신은 이게 뭔소린가 싶겠지만 심리실험을 통해 입증된 사실이다. 한 심리실험에서 사용자들로 하여금 한 프로그램의 성능을 평가하게 했는데 A그룹이 사용한 프로그램은 "다음 단계를 시작합니다" 라는 간단한 메시지만 출력하였고 B그룹이 사용한 프로그램은 "당신은 자료들을 논리적으로 구성하는데 대단히 뛰어납니다."라는 칭찬 메시지를 출력하였다.

 

이때 두 프로그램은 출력된 메시지만 다를뿐 모든 성능이 동일했다. 심지어 학생들에게 출력되는 메시지는 사전에 입력된 메시지임을 공지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칭찬메시지를 출력한 프로그램을 간단한메시지를 출력한 프로그램보다 두배나 더 성능이 좋다고 평가했다!

 

당신이 당장 훈남의 훈내를 내뿜을수 없다면 일단 이성에게 마구잡이로 칭찬을 날려라. 당신이 먼저 칭찬을 날리면 상대는 당신에게 보다 호의적으로 대할것이며 당신을 보다 괜찮은 사람이라고 여길테니 말이다.

 

 

진심이 담겨있지 않아도 우기면 된다.

내가 이렇게 칭찬의 효과에 대해 설파를 하면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말한다.

"칭찬은 진심이 담겨 있어야하는 겁니다. 
진심이 들어가 있지 않은 칭찬은 상대의 기분을 나쁘게 할뿐입니다!"

 

정말 그럴까? 진심이 담겨 있지 않은 칭찬은 오히려 기분을 나쁘게 할까? 당신의 말이 맞다면 지구상의 모든 서비스교육은 없어져야 한다. 진심이 담겨 있지 않은 칭찬이 악영향을 끼친다면 당신이 콜센터에 전화를 하면 상담원은 "사랑합니다 고객님~"이라고 할필요도 없고 "뭐가 문젠가요."라고 시큰둥하게 받을 것이며 당신이 조금만 불쾌한 태도로 전화를 하면 콜센터 직원도 똑같이 불쾌한 태도로 응대할것이다.

 

칭찬은 진심이 담겨 있든 담겨있지 않든 무조건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한다. 주위를 둘러봐라 당신이 보기에 "아... 진짜 저사람 아부가 너무 심한것 같아..."하는 생각을 들게하는 사람이 있다면 무조건 흉만 볼게 아니라 잘봐라. 과연 그사람이 아부가 심하다고 해서 아부때문에 불이익을 받는모습을 본적이 있는가?

 

물론 진심이 담긴 칭찬이 베스트임에는 이견이 없지만 진심이 담겨있지 않아도 칭찬은 무조건 긍정적인 효과를 일으킨다는 것을 명심하자.

 

또한 진심이 담겨져 있지 않아도 진심이 담겨져 있는것처럼 칭찬을 할수 있는 방법도 존재한다. 나 같은 경우 워낙 많은 사람들을 만나다보니 각종 아부를 받아보기도 하고 해보기도 했다. 가장 많이 듣는 말은 "와~ 어쩜 이렇게 말을 재미있게 하세요?", "생각이 깊으신것 같아요!", "이런 생각들은 언제하시는거에요?"등등이지만 때론 "생각보다 훈남이세요!"라는 말도 안되는 칭찬을 받기도 한다.

 

이때 나는 "칭찬을 하려면 좀 제대로 해요~ 이 얼굴을 보고 무슨 훈남이에욧!"하고 면박을 주곤 했는데 (말도 안된다고 생각은 했지만 기분은 좋더라.) 대부분 "하하;;; 티났어요?"하며 겸연쩍어하곤 했는데 지난 파티때 한 분은 내게 이렇게 말했다. 

"왜요~ 바로님이 어때서요~ 저는 쌍커풀 없는 눈을 좋아하는데 바로님 눈이 너무 맘에 드는데요? 박시후 닮았어요~"

 

미리 말하지만 절대 박시후를 닮지 않았다. 하지만 내 기분은 어땠을까? "이 여자... 나한테 돈을 뜯어내려고 하는군!?"하며 경계했을까? 아니면 "지금 못생겼다고 비꼬는건가?"라고 생각했을까? 물론 둘다 아니다. 쑥쓰럽지만 순간 이런 생각이 들었다.

"아... 쌍커풀 없는 눈이 매력적인가...?"

 

다시한번 말하지만 이왕이면 진심이 담긴 칭찬이 좋다! 하지만 어떻게 사람이 매번 사람들을 만날때마다 상대에 대한 진심어린 칭찬을 할수 있겠는가!? 진심어린 칭찬을 할수 없다면 우겨서라도 칭찬을 해보자.

 

- K양은 가만 보면 남들을 잘 챙기는것 같아요~
에... 친구들이 저보러 이기적이라고 얼마나 뭐라하는데요!
- 그건 친구들이 K양을 잘 모르는것 같은데요?
아까 자리에 앉자마자 물도 챙겨주시고!
K양이 남들에게 친절함을 잘 어필하지 못하고 있는건 아닐까요?

- L군은 스타일이 좋은것 같아요~
제 별명이 패션 테러리스트인데요...?
- 오히려 친구분들이 옷을 잘 못입으시는거 아닌가요?
색 조화도 좋고, L군의 개성이 잘 표현된것 같은데요?

- M양, 정말 귀여운것 같아요~
거짓말 하지마세요~ 제가 뭐가 귀여워요~
- 정말이에요~ 제가 키가 좀 작고 손이 아담한 여자를 정말 좋아하는데
M양이 딱! 그런것 같아요~ㅎ

 

진심없는 칭찬이 불쾌하다고? 거짓말 하지마라. 당신이 누구든 나와 딱 5분만 대화해보자. 정말 불쾌할까? 할수 있다면 칭찬에 진심을 담아라, 만약 칭찬에 진심을 담을수 없다면 진심인것처럼 상대가 느낄수있는 여러가지 스킬들을 강구해보자.

 

 << 손가락누르면 솔로탈출 재회성공!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칭찬...
    연애에서도...통하는....ㅎㅎ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나비
    저도 별거아닌걸로 남친이나 주위직장사람들을 칭찬해주고다녔더니 남친도 좋아서 더듣고싶어하며 예쁜짓더하고,전 작년말에 우수직원이라고 추천받아서 표창장까지탔답니다.ㅡ저혼자받은건아니지만ㅋㅡ친한직원도 제가 전에비해 성격도 더좋아진거같다고 놀리듯칭찬해주더군요^^다 이 블로그덕입니다
  3. 칭찬은 참 많은 걸 가능하게 하는 것 같아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4. seanhan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