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연애를 시작하고 싶다면...당신이 연애를 시작하고 싶다면...

Posted at 2017.07.15 14:57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루저클리닉

당신이 연애를 시작하고 싶다면...


가만히 생각해보면 우리가 이룬것들의 대다수는 우리가 안될것을 되게 만들었다기 보다 자연히 그렇게 될 일이었던것 같다. 물론 그렇다고 우리의 노력은 아무것도 아니니 아무 노력도 하지 말라는 뜻은 아니다. 노력은 해야겠지만 뭔가 억지로 끌어내는 노력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것을 좀 더 잘 흘러가게 해줄 수 있는 정도의 노력이면 충분하지 않을까?


그녀가 어째서 나의 뻔뻔한 유혹을 딱 잘라 거절하지 않았는지는 잘 모른다. 어쩌면 그 시기 내 몸에 특수한 자기磁氣 같은 것이 흘렀는지도 모른다. 그것이 그녀의 정신을 (비유하자면) 소박한 쇳조각을 당기듯이 끌어당겼는지도 모른다. 아니면 정신이니 자기니 하는 것과는 아무 상관 없이. 그저 그녀가 순수한 육체의 자극을 다른 곳에서 찾고 있을 때 '마침 눈앞에 있던 남자'가 나였는지도.

- 기사단장 죽이기 p21, 무라카미 하루키 


내 자신을 이성을 유혹하는 데에 도가 튼사람이라고 생각해 본적은 없지만 그래도 이성을 유혹하는 방법은 좀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은 했었는데 또 생각해보면 그것도 아닌것 같다. 


대한민국의 연애 평균 보다야 (아주) 조금 더 연애를 해보긴 했지만 그렇다고 "난 저런 스타일의 남자는 절대 싫어!"라고 단단히 마음을 먹은 여자의 마음을 돌려내거나 시끌벅적한 술집에서 누가봐도 첫눈에 반할수밖에 없는 여자에게 다가가 "너! 내 여자해라!"라며 마음을 얻은적도 없다. 


그럼에도 평균보다 (아주)조금 더 많은 연애를 할 수 있었던 비결이라면... 하루키가 말하는 내 몸에 특수한 자기같은 것이 흐르고 있을 때와 이 특수한 자기같은 것에 반응하는 사람이 나타났을 때를 감지하는 능력이 남들보다 조금 더 뛰어나다?고나 할까? 


특수한 자기같은 것이라는것도 사실 따지고 보면 별것 아니다 평범한 일상을 살아내다 보면 아주 가끔씩 "난 뭐든 할수 있어! 나 요즘 잘나가잖아!?"라는 자신 만만한 기분이 들때라던가 아니면 반대로 "삶이라는건 뭘까...? 너무 권태로워..."라며 한없이 우울한 기분에 휩싸였을때. 평소와는 조금 다른 기분과 상태에 빠져있을때 우리는 누구나 특수한 자기같은 것이 흐른다. 


그리고 이런 특수한 자기같은 것이 흐를땐 반드시까지는 아니지만 대체로 "어머!? 이 사람 왜이렇게 자신감에 차있지!? 이런 긍정적인 느낌 좋아!"라던가 "나도 요즘 권태와 우울에 빠져 있는데..."와 같이 나의 특수한 자기같은 것에 반응하는 사람을 마주하곤한다. 다만 차이라면 난 그 교류를 잘 캐치하고 또 잘 이뤄질 수 있도록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줄 안다는 정도?


결국 연애라는건 누군가를 간절히 원해서 노력하여 만들어내거나 쟁취하는것이 아니라 자석에 소박한 쇳조각이 끌리는것처럼 당연하다는 듯이 자연스럽게 이뤄지는건 아닐까? 


당신이 연애를 시작하고 싶은데 잘 안된다고 느낀다면 그건 당신이 매력이 없어서라기 보다 자신에게 어떤 특수한 자기같은 것이 흐르는지 그리고 이 특수한 자기같은 것에 누가 반응을 하고 있는지를 잘 모르는 것은 아닐까? 


연애를 시작하길 원한다면 당신의 관심을 이성이 아닌 자기 자신에게로 돌려보자. 그래야 특수한 자기같은 것을 만들 수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그런 특수한 자기같은 것이 흐를때 주위를 잘 살펴자. 그러면 분명 당신을 사랑하는것 까지는 아니더라도 당신의 특수한 자기같은것에 반응하는 이성이 있을테니 말이다.

신간! '연애는 광고다' 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1213841

 

이별재회지침서 '다시 유혹 하라'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0355932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불멸
    아리송한 말씀같게 느껴질 수 있지만 어쩌면 가장 중요한 말씀일지도 모르겠습니다.
  2. 제발
    글 주제와맞진않지만 댓글부탁드려요ㅠㅠㅠ
    제가 개인적으로 남자는
    검정머리가 좋다는 말을 한적이있어요
    근데 그오빠랑 통화중에
    염색을 해볼까했는데 제가 신경이
    쓰였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흔히 말하는 사짜직업이에요
    그래서 많이바빠요 한달에 한번씩
    두번 만난적있어요 연락도 하긴하는데
    서로 잘하는 편은아니구요
    근데 친해지긴 많이친해졌는데
    같이있고싶다고 한적이있어요
    제가 그래서 돌려서 거절을했는데
    통화중에 좀 빈정상한 말투로?
    '이제 너랑 늦게까지 안있을꺼야
    내가 뭐 아무나랑 뭐 어?내시간 써가며
    안그럴거야' 이러더라구요..(잘기억안남ㅜㅜ)
    미국여자랑 연애도 해보고
    외국에서 몇년씩 살아본 남자에요
    저랑 자려고 연락하는걸까요?
    그랬으면 진작 연락해서
    더 시간내서 속전속결 아닌가....ㅠㅠㅠ
    이렇게 오래끄려나...
    그리고 두달동안 두번만난거지 그전에는
    제가 먼저 좋아해서 몇달 연락하는데
    친해지기까지 제가 공을 많이들인케이스에요ㅠㅠ
  3. 관심이 있어도 없는척 하는것이다. 그렇지만 누군가는 자기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것을 알아야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