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에서 만난 훈남 어떻게 꼬셔야할까?소개팅에서 만난 훈남 어떻게 꼬셔야할까?

Posted at 2014.06.15 07:15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루저클리닉

소개팅에서 만난 훈남 어떻게 꼬셔야할까?

소개팅에서 훈남을 만난다는건 길바닥에서 출근길 지하철에서 빈자리를 찾는것보다 어려운 일이지만 문제는 어렵사리 훈남을 찾아도 무조건 내것이 되는것은 아니라는거다. 눈앞에 그토록 기다려왔던 훈남! 이왕이면 적극적으로 대시를 해줬으면 좋겠지만... 그런 나이스한 상황은 드라마속의 일이란걸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소개팅에서 만난 훈남 어떻게 꼬셔야할까?

나 좋아요?

 

 

상대의 이상형에 지나치게 신경쓰지말자.

알마전에 소개팅을 했는데 저와 동갑이고 대기업다니고 훈내물씬 풍기는 훈남이 나왔어요! 말도 잘하는 편이라 여자들에게 인기도 많을것 같은 사람이었죠. 저는 첫눈에 만족을 했지만 상대는 제가 그리 마음에 들지않은 눈치였어요. 그래서 이상형이 누구냐니가 스키니한 여자라는...

 

일단 소개팅은 신분이 확실히 확인된? 사람을 만날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자연스러운 만남이 아닌지라 상대에 대한 기대심리가 끼게 되면서 소개팅 당일 둘중 하나는 실망을 할수 밖에 없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니 혹시라도 K양이 나중에 또 소개팅을 할 기회가 생긴다면 소개팅보다는 지인과 함께있는 자리에 자연스럽게 상대를 초대하는 쪽이 보다 자연스러운 만남의 분위기가 연출될 것이다.

 

소개팅을 하는 사람들은 말로는 "착한 사람이면돼..."이라고 하면서도 각자 이상형이 소개팅 자리에 나와주길 바라고 그 기대는 소개팅 자리에서 여지없이 깨지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쫄건 없다. 이때 표정관리가 안되는 상대의 얼굴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긴장을 하거나 포기해버리곤 하는데 절대로 그럴필없다. 상대의 표정이 별로인건 당신과 같이 있기 싫어서라기 보다는 자신이 생각한 이상형이 나오지 않은것에 대한 실망감일 뿐이니 말이다.

 

K양아 쫄지마라, K양은 스키니 하지 않을 뿐이지 매력이 전혀 없는것이 아니지 않은가? 이왕이면 상대의 이상형에 부합하는것이 좋은것은 사실이지만 이상형과 거리가 멀어도 괜찮다. K양은 K양만의 매력으로 승부를 하면 그만이다.

 

스티브잡스옹은 이런 말을 했다.

"사람들은 눈 앞에 갖다 주기 전까지는 그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릅니다."

상대방의 이상형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표정이 좋지 못하다고 고개숙이지 말자.

상대가 이전까지 어떤 스타일을 좋아했었던 그건 당신을 만나기 전의 일이 아닌가!?

K양은 K양이 얼마나 매력적인지를 훈남의 눈앞에 보여주는데에 집중을 하자.

 

내 여자친구가 그러더라.

"나 진짜 오빠랑 사귀게될줄 몰랐어... 정말 내 이상형하고는 거리가..."

 

 

애매한 태도보다는 노골적인 표현이 효과적이다.

그럭저럭 소개팅의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어요. 훈남이 워낙 말을 잘해서 처음만났지만 오래전부터 알고지냈었던 사람처럼 편했어요. 바닐라로맨스님이 적극적으로 다가가야 한다고 하셔서 먼저 선톡도 하고 "종로에 유명한 냉면집 있다던데! 다음에 같이가요~"라고 도 했었는데 답은 있지만 그다지 적극적으로 반응하지는 않더라고요...

 

종로에 유명한 냉면집을 들먹이며 훈남이 애프터를 신청할 여지를 준것까지는 좋다. 하지만 언제가 빠져있지 않은가!? 물론 K양은 그 언제를 훈남이 채워주길 바랬겠지만... 처음부터 적극적으로 대시를 해오는 상대가 아니라면 애매하게 여지를 주는건 고양이에게 개껌을 주는 것과 같다. 무슨말이냐고?

"전혀 관심 없을거라고..."

 

상대가 당신에게 큰 호감을 보이지 않는다면 당신이 해야할것은 여지를 주는게 아니라 노골적으로 호감을 표시하는것이다. 혹시 쉬워보일까봐 걱정이되나? 걱정마라 오히려 노골적이면 노골적일수록 쿨해보인다.

 

얼마전 여자친구와 혀짧은 소리를 내가며 전화통화를 하는데 한창 내가 여자친구에게 관심이 있었을 때를 회상하며 놀리듯 말했다.

"오빠 예전에 나한테 '그런 바보짓좀 그만해 그러다 내가 널 좋아해서 꼬시고 싶어지면 어떡해?'뭐 이랬던거 기억해요? 그때 내가 얼마나 어이없어 웃었는데~"

그래서 한마디 해줬다.

"어쨌든 꼬셨잖아"

 

누군가에게 호감이 있는가? 그렇다면 애써 감추려고 하지말고 뻔뻔하게 드러내라 "너무 티내면 쉽게보겠지?"라며 계산적으로 아닌척하는게 더 없어보인다. 차라리 뻔뻔히 호감을 드러내며 "넌 내가 어떻게 꼬셔줬으면 좋겠어?"라고 당당하게 묻자.

 

"그러다 이상한 사람으로 몰리면 어쩌지...?"따위의 걱정은 할필요가 없다. 당신이 당당하게 호감을 표시하면 설령 상대방이 당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더라도 당신을 귀여운 사람 혹은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여길것이다. 원래 유혹이라는게 "얘 웃기네~"하는 순간 넘어가는거다.

 

 

썸자체를 즐기자.

호감도는 조금 올라간것 같긴 한데... 그래도 훈남의 반응은 뜨뜨 미지근하기만 하네요... 조금씩 연락이 늘고 뭐하냐고도 묻고 뭔가 잘되가긴 하는것 같은데... 이대로는 흐지부지될것만 같아 불안해요...

 

K양아, 썸에서 가장 중요한건 그 자체를 즐기는 것이다.

썸을 '아직 연인이 되지 못한 애매한 상태'라고 생각하지말고

'서로를 전혀 몰랐던 타인이 조금씩 상대를 알아가는 단계'라고 생각하자.

일단 좋은 분위기로 소개팅을 마무리했고 옆구리 찔러 절받기식이긴 했으나 애프터도 받았고

서서히 연락이 늘어가며 분위기가 달콤해지고 있지 않은가?

 

"이러다 흐지부지되는거 아냐...?"라는 비관적 예상보다는

"이래도 안넘어오겠어!?"라는 생각을 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썸을 즐기자.

지금은 내꺼인 듯 내꺼 아닌 내꺼 같은 이 상황이 애매하고 불안하겠지만

막상 되돌아보면 가장 달달한때 역시 이때이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어쩜..딱 필요한 글이 올라왔네요
    저는 정말 미친듯이 바쁜 남자랑 소개팅을 했어요 시간빼서 만나러나온게 기적일 정도로. 전혀 기대가 없다가 너무 즐겁고 마음에들었는데 남자분은 한눈에 꽂힐 정도는 아니었나봐요. 연락주고받다 흐지부지되었는데 아쉬움이 많이남아 그분 여유생기는 때 급작스럽지만 연락해서 만나자고 당당히 말해보려하는데... '남자는 한번관심없음 땡이다' 뭐 이런 말들이 좀 주저하게만들어요 꼭 한눈에 꽂혀야만 맛인가요?
  2. 글쎄요
    일부 질낮은 사람들 중에는 소개팅에서 썩 맘에 안들지만 자기한테 호감있어 보이는 사람한테 비용을 부담하게 하거나 (선물을 받거나) 심심할때 노는 용도로 이용하거나 스킨십만 실컷 하고 버리는 경우도 심심찮게 있더라구요... 아무리 마음에 드는 사람이라도 너무 노골적으로 꼬시면 쉽게(?) 볼지도 모른다는거 ^^; 사람 잘 가려 만나자구요...
  3. 막상 되돌아보면 달달할때가 이때라는 말 백번 공감합니다 ㅋㅋㅋㅋ이런썸관련 정보글 많이많이올려주세용!!+_+
  4. 막상 되돌아보면 달달할때가 이때라는 말 백번 공감합니다 ㅋㅋㅋㅋ이런썸관련 정보글 많이많이올려주세용!!+_+
  5. 이번 파티에 참가했었는데..
    바로님을 실제로 만나서 이야기
    들을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
    좋은글 많이 올려주세요^^
    오늘 하루도 화이팅하세요 바로님♥
  6. 난 커피사달라며 " 이번주 토요일 시간 많아요 "라고 했는데 상대방이 알아 들었을까요?
  7. 비밀댓글입니다
  8. 이런 남자는요?? 당당하게 좋아한다는 것도 상대방이 알게 했어요 근데..돌아오는 건 다른 사람들 있는데서 내가 본인을 좋아한다는 약자라는 이유로 조롱과 막말 그리고 그 거만함을 당했어요..이래도ㅠ당당히표현하는게 맞는 건가요?? 이런점에 대한 글은 없네요ㅠ 혹여나 그런 근본없는 사람한테 호감을 표해서 상처받을까봐 우려가 되네요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