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일만 생기면 잠수타는 남자친구 대처법힘든일만 생기면 잠수타는 남자친구 대처법

Posted at 2014. 1. 15. 12:47 | Posted in LOVE/LOVE : 남자의 심리

힘든일만 생기면 잠수타는 남자친구 대처법

J양은 단한번도 남자친구를 압박하거나, 불평불만을 늘어놓으며 남자를 압박하지 않았고, 남자가 힘들어할 때에는 남자에게 생각할 시간을 주며 기다려주는 인내심까지 보여줬다. 그런데도 남자친구가 변할 생각을 하지 않고 단답문자로 일관한다면 일단 일반적인 방법으로 해결을 바라기는 힘들것 같다. 어쩌면 조용히 그를 놓아주는것이 J양과 남자친구에게 가장 자연스러운 결말이겠지만 어떻게든 문제 해결을 바라는 J양이기에 다소 난이도는 있지만 한번쯤 시도해볼만한 방법을 소개해주겠다.

나혼자 해결할거야.

 

 

평소에 남자친구의 힘든일들을 미리 알아두려고 노력하자.

제 남자친구는 다른건 다 좋은데 일이 바쁘거나, 집에 힘든일이 생기면 동굴로 들어가버려요. 저는 닦달하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한번은 남자친구 집에 좀 안좋은일이 있었는데 어쨌든 그날도 종일 연락이 안되길래 제가 전화도 여러번 카톡도 여러번 했죠. 그랬더니 한참 지나서 새벽에 미안하다고 너무 힘들다는 카톡이 오더라고요. 저는 왜 연락을 안했냐 추궁하지 않고 그냥 다음부터 힘들면 힘들어서 그런다고 카톡한개만 보내달라고 했어요.

 

일단 J양의 어른스러운 대처에 박수를 쳐주고 싶다. 아마 다른 여자였다면 "아무리 그래도 하루종일 연락을 안받는건 아니지 않아!?"라며 남자를 들볶았을 텐데, 끝까지 남자의 마음을 헤아려주며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모습!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받을 자세다.

 

여기에 하나더 이야기 해주고 싶은것은 평소에 남자친구에게서 힘든 이야기들을 이끌어 냈었다면 어땠을까하는 점이다. 남자가 잠수를 타는 것은 대부분 지나친 책임감에 의한 경우인 경우가 많다. 여자는 어떤 문제가 생겼을때 남자친구와 대화를 하며 위로와 안정감을 얻는다면 남자는 자신의 일은 자신 스스로 해결하려는 경향이 강하고 여자와 자신의 문제를 의논하는것을 남자답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남자는 여자친구에게 자신의 문제를 털어놓고 얘기 하기보다는 동굴로 들어가 자신의 문제를 해결한 다음 밝은 모습으로 여자친구 앞에 나타나려고 한다. 이런 남자의 특성을 놓고 미루어보았을때 J양의 남자친구는 책임감은 강하지만 마음은 여리며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데에 익숙하지 않음을 알수 있다.

 

이런 스타일의 경우 그냥 두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고 쨘! 하고 나타나곤 하지만 힘든 생활이 계속될경우 일순위로 연애를 포기해버리는 경향이 크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런 스타일의 남자를 만난다면 평소 데이트를 할때 쓸데없는 가십거리를 대화하기 보다 남자친구의 힘든일들에 대해 이야기 하며 남자가 자신의 상황을 여자친구에게 말하는 습관을 들일수 있도록 만들어보자.

 

남자친구의 표정이 안좋아 보인다면 "우리 자기 표정이 왜그래! 어떤놈이 우리자기 힘들게 했어!"라며 가볍게 접근하고 남자친구가 자신의 힘든얘기를 시작하면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왜 6하원칙에 관한 질문을 던지며 남자친구가 자신의 상황을 술술 풀어놓는 연습을 시키도록하자.

 

"누가 우리 자기 힘들게 했어!", "정말? 언제 그랬던거야?", "사람들 다 보는 사무실에서!?", "괜히 지 기분나쁘다고 시비걸었어?", "막 비꼬는 말투로?", "그 인간은 정말 왜그러지?" 식의 질문과 맞장구를 쳐주며 남자친구로 하여금 8살 어린이가 엄마에게 학교에 있었던 일을 일러바치듯이 자신의 힘든일에 대해 여자친구에게 털어놓는 연습을 시키자.

 

처음엔 "아냐, 됐어"잠수만 타던 남자친구도 얼마지나지 않아 J양이 귀찮을 정도로 시시콜콜 자신의 일상을 털어놓으며 자신의 문제를 혼자가 아닌 여자친구와 함께 해결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기다리지만 말고 좀더 노력해볼수도 있다.

그러다 회사일이 너무 바빠져서 연락을 못해주더라고요. 진급시험을 앞두고 있다며 한달간 주말에도 못만날것 같다고 통보를 했어요. 서운하긴 했지만 남자친구를 믿었기에 알겠다고 했죠. 저는 평일에는 좀 보겠지 했는데 평일엔 너무 피곤하다며 집에서 자야겠다고하고... 저는 화내지 않았어요... 힘드니까 그러는거겠지...

 

J양의 남자친구는 전생에 나라를 구했던걸까? 어떻게 이런 부처급의 이해심을 가진 여자친구를 만날수 있었을까? 남자친구를 압박하지 않고 침착하게 남자친구를 기다려주는 J양의 모습에 경의의 박수를 보낸다. 분명 J양의 대처도 나쁘지는 않지만 거기서 한반 더 나아가 기다리지만 말고 좀 더 노력을 해볼수도 있지 않았을까?

 

남자친구가 시험준비로 공부를 한다고 하면 "그래~ 알겠어!"라며 혼자 기다리기 보다는 "그럼 이번주 토요일엔 같이 북카페 가자!"라며 제안을 했다면 어땠을까? 물론 폐끼치기 싫은 남자친구는 부담스럽다고 할수도 있지만 "오빠 바람피나 안피나 감시할거야! 나도 사놓고 안읽은 책도 수두룩 한데 잘됐네~"라며 재치있게 받아쳐보자.

 

남자친구가 한달동안 공부를 하겠다며 잠수를 탄것은 J양이 공부에 방해가 된다기 보다. J양이 자신 때문에 즐거운 주말을 망칠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도 컸을 것이다. 매일은 부담스럽겠지만 1~2주에 한번 북카페에서 함께 공부를 하거 책을 읽는다면 이후 비슷한 일이 생겼을때 남자친구는 잠수를 타기보다 J양에게 북카페나 도서관 데이트를 제안할 것이다.

 

 

패턴을 벗어나는 대화로 남자를 혼란스럽게 하자.

지난 주말 여느때와 다름없이 달달했어요. 근데 월요일 저녁부터 야근을 한다더니 시무룩하더라고요 일이 너무 많아 힘들다며... 안타까운 마음에 힘내라고 문자도 보내줬었는데 다시 일이 힘들어져서인지 남자친구가 단답형 문자를 보내기 시작했어요. "응~", "너도 점심잘먹고", "알았어" 이렇게 답장을 하더라고요. 마치 최소한의 연락은 하고 있으니 뭐라고 하지말라는 느낌이랄까요...? 단순히 힘들어서 그런거라면 이해해주고 싶긴한데... 친구들은 연락을 먼저 하지 말라는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이해심의 끝을 보여주는 J양이건만... 남자친구... 해도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 생각에 따라 "이딴 연애 확 때려쳐버려!?"라고 생각을 할수도 있겠지만 조금만 생각을 더 해보자. 힘든일만 있으면 잠수를 타던 남자친구였는데 회사일에 치이면서도 단답이긴 하지만 답을 해주지 않나!? 물론 손톱끝에 매달려 있는 박테리아만큼의 변화이긴 하나 변화는 변화이니 인정해주도록 하자.

 

물론 조금더 변화를 기대해보며 기다릴수도 있겠지만 보다 빠른 변화를 원한다면 남자친구와의 대화패턴을 깨버리는 대화를 시도하며 남자친구를 당황하게 만들어보자.

 

그동안 J양은 "밥은 잘 먹었어?", "오늘도 좋은 하루!", "힘내요 내사랑!" 등의 말들로 대화를 시작하고 남자친구의 단답형 대답으로 대화가 끝났다면 앞으로는 뜬금없는 문자와 연락으로 남자친구를 당황시켜보자.

 

예를 들면 뜬금없이 "사랑해"라고 보내보거나 갑자기 전화해서 "어? 미안 전화 잘못걸었다."하고 끊어버리자. 이밖에도 "오겹살 1근 7800원 X라면 5봉 2950원, 칸X3600 1800원" 이라며 장볼 물건들을 주욱 써서 메시지를 보낼수 있다. 뭐냐고 물으면 "아;;; 메모장에 쓴다는게 미안;;;"이라고 말해라.

 

J양의 뜬금없는 문자에 남자친구는 당황하며 무의식적으로 이렇게 생각할거다. "응? 뭐지?" 뭐긴 뭔가 아무런 의미없는 행동인데! 하지만 사람이란 뭐든 의미를 찾으려고 하기 마련이고 일하는 중간 중간에도 J양의 돌발 행동의 의미에 대해 생각이 날것이고 보다 J양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될것이다.  

 

 << 손가락누르면 솔로탈출 재회성공!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쵸리
    거의 비슷한 상황에서 전 1년반을 밥한끼 같이 못먹고 기다렸어요
    미련스러운 인내였던건지~놓아달라는 말을 하는 그사람 그대로 보내주었어요
    첨에 친구였기에 가끔 안부만 묻지만 저는 아직 사랑하니까..힘들때도 있지만
    친구로 서서히 다가갈까 싶다가도 그사람 성격을 알기에 그마저 헛된희망이지 않을까합니다
    다음주 제 생일이라 밥 같이먹자 했는데 연락이 올지~안와도 어쩔수 없지만요..
    사랑하는것도 사랑을 끝내는것도 참 애매한 둘입니다
    차라리 연락을 말라해준다면 첨엔 힘들어도 지낼만해질텐데..
    매일얼굴보는사이에서의 행동요령도 좀 알려주세요
  2. 비밀댓글입니다
  3. 비밀댓글입니다
  4. 상황을 미리미리 예방할 수도 있겠네요~ㅎㅎ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5. 잠수를 타는건 친구사이에서도 매너가 아닌데 말이에요~ 잘 읽고 갑니다~ㅎㅎ
  6. 나나
    마지막글은좀아닌거같아요;;;;;;메세지길게 써놓고 어떻게저걸헷갈리죠?메모랑????메세지딴사람한테 보내는거실수로 잘못클릭해서 그사람한테잘못갈순있지만 저건애바인듯..상대방이저한테저러면 뭐야~애쓰네;ㅋㅋ어이없어할듯..비추 저건ㅋ뭐임진짜
  7. 비밀댓글입니다
  8. 현실도피형 남자. 미래를함께할만한 사람이 못됨. 더힘든일이 많이 생길수도있는데 그럴때마다 도망가느남자를 어떻게 믿고사냐
    • 맞아요
      2014.04.03 12:06 [Edit/Del]
      진짜 동감해요 제남친은 뻑하면 잠수타요 지 기분나쁘다고 잠수, 전화도 끊어버리고 ㅎㅎ 미치겠어 ㅎㅎ 이성적으로 해결할려했는데 너무 상식밖의 수준으로 나오니 저도 그리 이성챙길 가치를 못느껴서 번호바꿔버리고 제삶사네요 .에고 ㅎㅎ 이게뭔지,
    • 2014.06.18 04:16 [Edit/Del]
      공감. 그렇게지하고싶은대로 잠수타고할거면 혼자 살기를 강추.
  9. 나는 욱하는 맘에 헤어졌음ㅎ근데 저거 사람 할짓이 못됨 여잔 사랑받고 싶어하는데 끝까지 인내하고 기다리며 집안일에 회사일에 친구일 다음 순서까지 기다려 줘야함. 그래서 난 때려치웠음. 난 날 더 사랑하니깐. 물론 남자답고 스스로 하는 모습 의젓하고 믿음직 스럽긴 하지만 연락안되는 그 시간 사람이 미치게 됨을 두번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음. 여자가 외로움. 변화는 하지만 그 변화가 다 이루어지기 전에 여잔 마음이 쌔까맣게 문드러져 버린 후임ㅎ글고 그때까지 갑내해야할것들이 많아 득도해야함
  10. 전 저보다 남자가 10살많은데ᆢ간간히ᆢ잠수탑니다ᆢ다른모든건 맘에들어요 ᆢ나이도 저보다 위인지라 다저다감하고ᆢ근데 잠수타면ᆢ완전죽겠네요 ·첫잠수는 아ᆢ왜지?왠지도모르고 이별이라 생각했습니다ᆢ그렇게마음을다잡고·영문도 모른채 혼자이별을 준비합니다ᆢ그럼ᆢ몇일있다연락이옵니다 ·이별은 커녕ᆢ본인에게 머리아픈 일이 있었던겁니다 그렇게1년여를 만나온사이 벌써 그러기를 10번쯤 되는거같네요 9번은 똑같았지만ᆢ이번엔 참기가 너무힘드네요·참고기다려주기도 이별을 감당할자신도 없네요ᆢ이번엔 무슨일이생긴걸까요·부모가죽었대도이건아니죠ᆢ사실을 사랑하는여자에게 알려야 당연하거죠?영문도모른채ᆢ우리가다툰것도아니고ᆢ정말 답답하고ᆢ이거완전 쌩고문입다ᆢ이걸 내가끝낼수있을까요 벌써 혼자힘드네요·
  11. ....글쎄..잘모르겠네요.
    잠수타는걸왜기다려야하는건지? 상대를배려안하는거고 무시하는거라고밖에는. 그렇게무책임하게지하고싶은대로행동할거면 혼자평생살아야한다고봄. 상대시간낭비감정소모하게 뭔 그지같은짓..
  12. 비밀댓글입니다
  13. 저런남자를 여자가 이해해주고 기다려야할 이유가 있을까요...
    글만봐도 속터지네요
  14. 저게 남자냐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