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내는 남자친구와의 대화는 이렇게!화내는 남자친구와의 대화는 이렇게!

Posted at 2017.04.14 09:01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트러블클리닉

화내는 남자친구와의 대화는 이렇게!

타인과 제대로된 소통을 하고 싶다면 상대가 잘못을 했으면 지적하고 화를 내도 된다는 상각을 깨야한다. 잘잘못의 기준이 각자 다를 수도 있으며 무엇보다 상대가 잘못했다는건 상대의 과제이지 나의 과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것은 반대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사랑하는 연인이라도 나의 행동에 대해 지나친 간섭이나 비난을 한다면 단호하게 자신의 생각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평소 바로님의 글에 많이 도움을 받고 있어요. 지난 번 남자친구와 헤어졌을때 정말 큰 도움 되었었고요... 지금은 다시 연락해서 사귄지 1년 반이 넘어가는데 저희 커플의 고질적인 문제 때문에 또 위기네요... 

남자친구 눈에는 제가 모든게 부족하고 멍청해 보이는 것 같아요. 저는 덜렁대고 대충하고 성격이 급한데 남자친구는 꼼꼼하고 미리 걱정하는 성격이에요. 그러다 보니 저의 운전습관 밥먹는것 사진 못 찍는것 자주 물건을 떨어뜨리는 것 말실수를 하는 것 때문에 남자친구에게 너무 자주 혼납니다.

제가 잘못한게 맞으니까 혼나는건 상관없는데 남자친구는 화가 나면 말이나 눈빛이 너무 무섭게 변합니다. (다행히 때리지는 않습니다.) 한번은 남자친구에게 화내는건 상관없는데 화낼때 말을 조금만 따뜻하게 해주면 안되냐고 물었더니 잘못 했을 때는 따끔하게 혼내야 앞으로 안하기 때문에 안된다고 하네요...


연애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건 사랑이 아니라 서로를 존중하는 것이다. 상대가 나에게 아무리 잘해준다고 해도 나를 존중해주지 않는다면 그 것은 사랑이 아니라 집착이고 소유욕일 뿐이다. 


물론 자신과 달리 덤벙거리는 S양의 행동들이 남자친구 입장에서는 탐탁치 않겠지만 그것에 대해 화를 내는 것은 결코 S양의 습관을 고치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 아니다. 남자친구가 화를 내는건 S양의 행동에 대해 불편한 자신의 감정을 터뜨리는 것일 뿐이다.  


S양은 '다행히 때리지는 않습니다'라며 남자친구가 선은 지킨다는 식의 뉘앙스를 이야기 하지만 때리지 않는건 다행이 아니라 당연한 것이다.(당연하다고 말하는것 조차 말도 안된다.) 또한 S양이 때리지 않는 것을 다행으로 여긴다는것은 남자친구가 화를 내는 것이 정당하다고 생각한다는 것인데 이러한 피드백은 남자친구에게 "그래! 역시 잘못하면 혼내야지!"라고 생각하게 하며 자신의 행동이 옳다고 생각하게 한다. 


"어떻게 대화를 해야할까?" 를 고민하기 전에 이 상황에 대한 S양의 인식먼저 다시 점검해보자. 잘못하면 혼나야 된다는건 우리가 너무 어릴때부터 당연시 해왔던 생각이지만 잘못했으면 책임을 져야지 혼나야 하는건 아니다. 


예를들어 식당에서 S양이 그릇을 깼다고 생각해보자. 그러면 S양은 식당 주인에게 사과를 하고 그릇값을 물어내야할까? 아니면 식당 주인에게 혼나야할까?


이해가 어렵다면 아들러 심릭학의 '과제의 분리'라는 개념을 떠올려보자. 과제의 분리는 상대방과 나의 과제를 분리하고 개입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인데. 그 행동으로 인해 최종적으로 피해를 받는 사람을 따져 과제를 분리해야한다고 말한다.


S양의 상황에 대입해보자면 S양의 덤벙거리는 성격은 결국 S양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에 S양의 과제다. 남자친구는 그것에 대해 조언을 해줄 수도 있고 S양이 도움을 요청하면 도와줄수는 있겠지만 그것에 대해 화를 내거나 그것을 빌미로 S양을 무시하는 발언을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뭔가 어렵게 느껴진다면 이렇게 생각하면 쉽다. "니가 아빠처럼 나 평생 책임질거야?"


어떻게 무자르듯 딱딱 과제를 나눈다는것이 어렵겠지만 어떤 경우에서도 타인이 S양에게 분노를 표현하는 것은 정당화 될 수 없는 것이다. 물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남자친구에게 사랑받는것보다 더 중요한건 남자친구에게 존중 받는 것이다. 남자친구가 또 S양에게 화를 낸다면 그땐 가만히 남자친구의 두 손을 잡고 남자친구의 눈을 보며 나지막하게 하지만 당당하게 S양의 입장을 말해라. "내가 덤벙대서 오빠가 답답하겠지만 오빠가 화내는건 날 존중하지 않는것 같아. 어떤 말을 해도 좋으니 날 존중해줘"


이때 남자친구가 "넌 혼나야 말을 듣잖아!", "니가 잘했으면 안그래!", "나보러 다 참고 살라는거야!?" 라며 말을 돌리거나 강경하게 나오며 S양의 기를 죽이려고 들겠지만 그래도 굴하지 말고 나지막하고 당당하게 말해라. "대화는 얼마든지 할 수 있어. 오빠가 날 존중해준다면. 내가 바라는건 존중 하나 뿐이야" 라고 말이다. 

신간! '연애는 광고다' 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1213841

 

이별재회지침서 '다시 유혹 하라'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0355932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oo
    완전 공감. 일을 잘못했으면 책임을 져야지 혼나야 하는 것은 아니다..
  2. 우와
    저희커플과 상황이 똑같네요 ㅠ 저도 덜렁거리는 성격인데 남친이 사소한것부터 큰일까지 너무 사사건건 잔소리해서 넘 스트레스받고 괴로웠던 적이 있었어요 트러블이 생기면 싸우는게아니라 늘 훈육받는 느낌이고여ㅋㅋ 똑같은실수안하게 더 쎄고 길게 이야기해야 한다고하고 강하고 무섭게 혼냄ㅋㅋ 제 노하우는 혹시나 남친한테 실수지적받으면 짜증나고 존심상하지만 담에 잘할게 고칠게 라고 실수한즉시 바로 이야기하면 별로뭐라안하고여 최대한 덜렁거리는모습 덜 보여주는거랑 바로님글처럼 요목조목 따져가면 서 잘이야하는거도 좋은거같아요 바로님글보고 또 배워갑니다!
  3. ㅇㅇ
    공감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