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지고나서 폐인이 되는 여자를 위한 충고헤어지고나서 폐인이 되는 여자를 위한 충고

Posted at 2014.06.17 07:15 | Posted in 이별사용설명서

헤어지고나서 폐인이 되는 여자를 위한 충고

수많은 재회상담과 재회컨설팅을 진행하며 느끼는 것이지만, 이별 후 느끼는 고통은 절대로 사랑과 비례하지 않는다. 많은 이별녀들이 "그가 없으면 안될것 같아요...!!!"라며 절규를 하지만 그녀들이 모르는건 이별의 아픔은 그 사람을 얼마나 사랑했냐보다는 자신의 멘탈이 얼마나 건강하느냐에 따라 달려있다. L양이 그렇다. "바로님 너무 힘들어요...! 그를 꼭 잡고 싶어요!"라고 말을 하고 있는데... 정말 사랑때문에 힘들어하는걸까?

정말 사랑해서 매달리는건가?

 

 

 

재회... 이제는 좀 현실적으로 따져보자.

저희는 28살 동갑내기로 부끄럽지만 무도회장에서 만났어요. (둘다 날라리는 아니에요 저는 이번이 처음이기도 했고요) 그러다 바로님께서 하지말라는 행동을 하다가 한달만에 남자친구가 잠수를 탔고 일주일만에 이별통보를 들었네요.

 

난 개인적으로 정말 사랑하는 사이였다면 이별통보를 받았을때 최선을 다해 재회를 위해 노력을 해봐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후회도 없고 무엇보다 재회를 위해 노력을 하며 자신의 잘못들을 반성하며 한단계더 성숙해질수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이별도 이별 나름이다... L양의 케이스라면 재회를 위해 노력을 하는것 보다 "아... 그때 내가 잘했어야 했는데..."라며 아쉽지만 자연스럽게 상대를 놓아주는것이 좋다.

 

무도회장에서 만나서 한달만에 연애반품된 관계를 꼭 억지로 이어붙일 필요가 있을까? 무도회장에서 만났다고 모두다 가벼운 만남은 아니겠지만 솔직히 한달만에 이별통보를 받았다는것만 봐도 둘 사이의 관계가 여느 무도회장커플의 관계와 같은 가벼운 관계였다는 증거가 아니었던가? (오죽하면 남자쪽에서도 "우리 만난지 얼마 되지도 않았잖아..."라고 하지 않는가?)

 

L양아... "이별이 너무 아파요... 그를 놓을수 없어요...!"라며 떼를 쓰기전에 재회에 대해 좀 현실적으로 생각을 해보자. "지금 내 사랑을 무시하는거야!?"라고 분노하지말고 가만히 앉아 좀 객관적인 3자의 시각으로 상황을 판단해보란 말이다. L양의 친구가 "무도회장에서 만난 남자랑 한달쯤 사겼는데... 내가 잘못해서 이별통보 받았어... 너무 아프고... 힘들어..."라고 말한다면 L양은 뭐라고 말을 해줄텐가? 그 말을 스스로에게 던져라. 그게 답이다.

  

 

이별 후 폐인이 된다면 분명 감정을 컨트롤하는데에 문제가 있는거다.

헤어지고 나서 바로님의 글을 읽어보니 제가 얼마나 못난 여자인지 반성을 하게 되었어요. 항상 그에게 일방적인 연락과 관심을 강요하고 저는 자존심을 내세우며 "왜 연락안해?", "넌 날 사랑하지 않는것 같아", "이럴거면 차라리..."와 같은 말을 했어요.(마음은 그게 아니었는데 그렇게 말이 나오더라고요...)

그리고 얼마전에는 연락이 없어서 서운한 마음에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했는데 심드렁한 목소리로 "왜~"이러는거에요. 갑자기 너무 화가나서 "왜!? 왜라니!!!!"라고 몰아 세웠고...

 

남자친구에게 이별통보를 받고 폐인이 되는 대다수의 여자들은 이렇게 후회한다.

"정말 별것도 아닌데 버럭 화를 냈었어요..."

"이해하고 넘어갈수도 있었는데 자존심이 상해서 짜증을..."

"맘에도 없는소리를 해서 그만..."

이별녀들은 왜 후회할 행동을 할수 밖에 없었을까?

이유는 간단하다.

"자신의 감정을 컨트롤하는데에 미숙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감정을 컨트롤하는것에 미숙하기 때문에 작은 일에도 예민하게 반응하고 남자의 입장을 생각하기보다 자신이 서운한 점만 강조하다보니 남자 입장에서는 도저히 받아줄수가 없기에 이별통보를 하는거다.

 

잠깐! 지금 자신의 모습을 거울에 비춰보자. 이별의 아픔에 밥도 제대로 못먹고, 잠도 잘 못자고, 몇날 며칠을 눈물을 뿜어내느라 눈은 퉁퉁 부어있고... 이런 폐인이 될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과연 그를 너무도 사랑했기 때문일까?

 

물론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품도 있을것이다. 하지만 남들은 헤어지고도 잘만 다른 연애를 하는데 본인만 이렇게 폐인이 된다는건 그를 너무 사랑해서이기도 하면서 한편으론 자기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컨트롤 하지 못하기 때문이기도 하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당신이 시도 때도 없이 남자친구를 닦달하며 연애를 망친 이유도,

이별때문에 폐인이 되는 이유도 모두 감정컨트롤의 문제이다.

당신에게 필요한건 당장 남자친구와 재회를 하는것이 아니라

작은 것에도 폭발하는 자신의 감정을 컨트롤하는 방법을 익히는 것이다.

사랑의 문제가 아니라 스스로 감정컨트롤의 문제라는것을 분명히 인식하자.

이렇게 문제점의 본질만 인식만해도 실연의 아픔은 1/3로 줄어든다.

 

"너무 힘들어... 남자친구가 보고 싶어... 빨리 재회를..."이라고 스스로 부정적 감정을 고양하고 슬픔을 짜내지말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해보자. "내가 정말 그를 사랑했을까?", "내가 이렇게 징징거리는게 맞는걸까?", "그 사람과 나는 정말 잘 맞는걸까?" 와 같은 질문들은 거대한 우울의 파토속에 휩쓸리는 당신을 진정시켜줄 것이다.

 

 

자신의 아픔 똑바로 바라보자.

사람들은 맞지 않는다고 말하지만... 저는 이게 쉽지가 않네요. 결혼까지도 생각했던 사람이라 더 애틋해요. 저희는 오래 만난것도 아니라... 만난 정도 없고... 거기에 제가 진상짓을 떤게 많아서...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네요...

 

나는 L양에게 묻고싶다.

"정말 그를 사랑해서 재회를 하고 싶은건가?"

물론 L양은 그렇다고 대답하겠지만 그렇다면 좀 잔인하게 물어보겠다.

"무도회장에서 만나 한달 연애하며 진상떨어놓고 어떤 애틋함이 있다는건가?"

어떻게 그런말을 하냐고 놀라기전에 스스로의 모습을 똑바로 바라보자.

지금 본인의 행동이 정말 사랑이라고 생각하는가?

 

당신이 슬프고 힘든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다. 하지만 단언컨데 그 슬픔과 괴로움이 사랑의 깊이 때문은 아닐것이다. 아무리 사랑이 객관적일수 없다지만 L양의 상황은 너무한것 아닌가? 자신의 괴로움을 똑바로 직시하자. 그 안에는 솔로에 대한 두려움, 좋은 사람을 놓친것에 대한 아쉬움, 자신의 행동에 대한 후회, 결혼에 대한 압박 등 수많은 원인들이 뒤엉켜있을 것이다.

 

아니라고 말하고 싶겠지만 지금의 감정을 꼭 기록해 두었다가 다음 연애를 시작했을때 펴보도록하자. 과연 그때도 지금처럼 "참 사랑했던 사람이었는데..."라며 당시를 떠올릴까?

 

L양아 조금만 생각을 달리해봐라.

지금 L양이 이렇게 힘들어하는건 넌센스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절대공감. 지금이야 아픔이 사랑의 진실함의 증거같겟지만 훗날 성장하여 돌아보면 아니라는것을 알게될겁니다. 결혼까지 생각햇다는것도 그 증거가 되진 않아요.
  2. a nonymous
    아 ㅎㅎㅎ 웃기면서도 아프네요,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요.
    근데 생각해 보면, L양이 지금 당장 힘든 건 그 사람을 사랑해서, 그 사랑이 완성되지 못 해서...그런 게 아니라..."약이 올라서"일 거 같아요. ㅎㅎㅎ
    가장 맘에 드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제대로 그 사람을 파악할 시간도 갖지 않은 채 사귀게 된 걸테고, 빠르게 빠져들어서 사랑인가 생각할 정도로, 한참 좋을 때, 놓아야했기 때문에 "약이 올랐던"거죠.
    누군가 맘에 들어하는 인형을 줬다가 뺐었을 때처럼...ㅋㅋㅋ
    물론 맘에 드는 인형이 흔치는 않겠지만, 그 인형을 오래 가지고 놀다보면 단점도 보이고 싫증도 나고 그러면서 초반에 불타올랐던 호기심과 좋아하는 감정이 자연스레 꺼져갔을 테지만, 그게 한참 불타오를 때...그러니까 단점도 안 보이고 싫증도 나지 않았는데 빼앗겼으니까요. ㅎㅎㅎ

    아마 L양...그 사람을 사랑했다기 보다는...(한 달 만에 사랑이라...뭐 가능할 수도 있겠지만) 그냥 약이 오른 거에요.
    멋진 버스를 놓쳤다고, 따라가려 하다보면, 결국 타지도 못 한 채, 몸만 힘들어져요. ㅎㅎ
    또 멋진 버스는 옵니다. 기다리는 동안, 버스를 멋지게 세울 방법을 연구하고 스스로 가꿔보세요. 몸도 마음도. ㅎㅎ
    • 방글이
      2014.06.17 16:19 신고 [Edit/Del]
      저도 예전에 한달 남짓 사귀다가(?) 헤어진 사람 때문에 반년 넘게 앓아 눕고 난리 피운 적이 있는데...지금 와서 깨달았습니다. 맞아요. "약이 올라서" 였던 것. 돌이켜보면 '넌 내 남친이니까 ...해야해! 사랑을 증명해!"라고 진상짓을 해 놓고 전 해준 것도 없고, 그런데 떠났다고 울고 화끈 거리는 철없던 시절 추억입니다.
      구구절절 맘에 와 닿는 댓글이네요.
  3. 여자분이 남자분을 많이 좋아했나보네요
    사귄 기간이 얼마든 많이 좋아했다면 힘든건 당연한것같아요
  4. 상담방법이 궁금해요ㅎㅎ장기구독중!!
  5. ㅇㅇ
    저도 정말 공감 많이 합니다.
    감정컨트롤이 미숙하여 원하기만 하고 바라기만 하다가 남자를 궁지에 몰고 그렇게 지치게 하다가 결국엔 차이는..
    저를 쉴드칠 생각도 없고 잘못한 행동인 거 인정합니다.
    앞으로 좀 더 성숙한 사랑을 해야겠어요~!
  6. 안녕하세요. 블로그 내용이 좋아서♡ 메타블로그 서비스인 블로그앤미(http://blogand.me) 에 등록했습니다. 원하지 않으시면 삭제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7. 제사연이;;
    바닐라님 ;; 비밀분은 제가 아닙니다.
    딱 제사연이 메인이라 당황했네요.
    좀 따끔하고 아프긴하지만,
    그 구남친덕분에 감정컨트롤에 대해서 생각하게 됐어요.

    말을 무지 아프게 하시지만 ㅋㅋㅋㅋ
    근데 비밀님 말대로 만난기간 뭐 어쩌고 해도 제가 더 좋아한건 사실인거같고
    그걸 인정하니 편해집니다.

    뭐 뭐라고 혼내셔도. ㅋㅋㅋ 그건 어찌할수없네요.
    만난 기간이랑 비례하는건 아니라고 생각하니까요ㅋㅋ
  8. 제 경우엔 배신감, 무력감, 그게 가장 힘들었어요. 연인관계도 인간관계인데, 그동안 서로간에 쌓아온 시간과 노력들, 유대감, 친밀감, 신뢰, 이런 것들이 마치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일방적으로 끝내버리는 상대의 행동에 엄청난 배신감과 내가 아무리 노력해도 어쩔 수 없구나 싶은 무력감이 느껴지더군요. 다시 누군가를 만나 시간을 함께 보내고 신뢰를 쌓고 그 신뢰가 처참히 깨지는 과정을 되풀이 하고싶지 않네요.
    • 2014.06.22 09:12 신고 [Edit/Del]
      그렇게 상처 줘놓고 아무렇지도 않게 잘 살고있을것같은 그 사람 생각하면 화딱지 나네요. 자신의 무책임한 행동이 상대방한테 엄청난 상처로 남는다는거 알긴하는지.. 님 글 보니 몇달전 홀연히 잠수탄 사람 생각나네요ㅋ 진짜 날 사랑해주는 사람 나와의 관계를 소중히 생각하고 지키려고 노력하는 사람 만날꺼라는 희망 놓치지않고 사셨으면 좋겠어요
  9. ㅋㅋㅋㄹ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ㅋㅋㅋ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1. 선배
    남자와 만난지 한달만에 헤어지는건 한달만에 볼장 다봤기 때문아닌가요?
    남자가 여자를 떠나는 이유는 뻔한 겁니다. 볼일 다 봤기 때문이죠... 좋아 한다고 해서 헤프게 굴면 적당히 써먹고 버리면 되는거니까...
    남자의 사랑을 착각하지 마세요
    남자가 정말 자기 목숨을 걸고 당신을 사랑합니까? 그게 얼마나 갈까요?
    정말 사랑한다면 달라고 하지 않습니다. 지켜주려고 하지...
    남자가 이별 통보를 했다면 이건 끝난겁니다. 다시 잡을 수 없어요 ...
    이별 통보를 받고 싶지 않으면 다리를 함부로 벌리지 마세요
    여자가 끝까지 지키고자 할수록 남자의 신뢰는 높아집니다. 겉으론 화난척해도 속으론 더욱 믿는거죠 ...
    첫눈에 반해서 서로 끌려서 만나자 마자 호텔로 가서 즐기는 순간 남자는 생각합니다 " 이거 완전 선수구만... 내가 몇번째일까? " " 갈때까지 가놓고 뭐 싫증나면 관두지"
    그걸 사랑으로 착각하는 여자가 의외로 많더군요 ...
  12. ksh
    뭐라 쓸려고 했는데....옛 생각이 많이 나서 말기로 했다...
  13. 비밀댓글입니다
  14. 댓글처음이에요 ㅎ 이 글을 올해 초에읽었음 좋았을걸 ㅠㅠㅠㅠㅠ
  15. looa07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6. 아델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7. 가오리
    와 글쓰시는분이.. 참 좋은 답을 많이 해주시네요... 오늘 처음 봤는데 놀랐습니다..

    궁금한게 있는데.. 주위를 살펴보면 사람들은 얼마 없다고 하지만,

    오래사귀다가 권태감을 느껴 그 당시에는 권태기라고 생각드는게 아니라 아니라 생각해서 헤어지고..

    한참 후에 다시 만나 결혼하거나 다시 사귀는 사람들이 있는데,, 꽤나 있는데..

    한번 헤어지자는 생각이 드는순간 어쨋든 그사람이 좋은사람이었던 이런거 없이 잊는게

    나만을 생각해서도 좋은건가요?

    댓글들 보면.. 약이올라서.. 좋은버스를 놓쳐버린거 같아서니까 그렇다는데,

    저도 결혼하고 싶을정도로 사귄사람도 있었고. 열병 지금보다 심하게 앓은적도 있었는데. 다른사람은

    단점이 보이고 그러다 보면 잊혀지고 그랬는데, 너무 착한사람을 만나다보니 후회가 남네요..

    3개월 후 4개월 후 다시 붙잡고 싶은 마음을 갖고 연락하는건, 미련만 남을짓일까요..ㅠ
  18. 가오리
    와 글쓰시는분이.. 참 좋은 답을 많이 해주시네요... 오늘 처음 봤는데 놀랐습니다..

    궁금한게 있는데.. 주위를 살펴보면 사람들은 얼마 없다고 하지만,

    오래사귀다가 권태감을 느껴 그 당시에는 권태기라고 생각드는게 아니라 아니라 생각해서 헤어지고..

    한참 후에 다시 만나 결혼하거나 다시 사귀는 사람들이 있는데,, 꽤나 있는데..

    한번 헤어지자는 생각이 드는순간 어쨋든 그사람이 좋은사람이었던 이런거 없이 잊는게

    나만을 생각해서도 좋은건가요?

    댓글들 보면.. 약이올라서.. 좋은버스를 놓쳐버린거 같아서니까 그렇다는데,

    저도 결혼하고 싶을정도로 사귄사람도 있었고. 열병 지금보다 심하게 앓은적도 있었는데. 다른사람은

    단점이 보이고 그러다 보면 잊혀지고 그랬는데, 너무 착한사람을 만나다보니 후회가 남네요..

    3개월 후 4개월 후 다시 붙잡고 싶은 마음을 갖고 연락하는건, 미련만 남을짓일까요..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