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사랑이 실패할수 밖에 없는 세가지 이유짝사랑이 실패할수 밖에 없는 세가지 이유

Posted at 2015.08.25 07:01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루저클리닉

짝사랑이 실패할수 밖에 없는 세가지 이유

결론부터 말하자. L군의 짝사랑이 이뤄질 확률은 희박하다. L군이 그녀보다 어려서, 같은 직장에 다니고 있기 때문이 아니다. 지금 L군의 계획은 너무나 일방적이며 현실성이 없고 부담스럽기까지하다. 그럴수 밖에 없는것이 L군의 연애경험이 너무 적다보니 호감을 어떻게 표현해야하는지 잘 모르는거다. 그녀와 사귀고 싶다는 마음때문에 그녀와 친해질수 있는 기회마저 잃지는 말자. L군은 아직 연애를 조금 더 배울때다.

 

 

피드백없는 일방적인 호감 부담스럽다.

저는 같은 회사, 같은 부서의 한 여성분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앞으로 더 알아가게 된다면 그분을 사랑하게 될 것 같습니다. 저보다 4살이 많으신점이 좀 걱정되지만 꼭 잘해보고 싶습니다. 제가 짠 플랜은, 올해 크리스마스까지 친해지고 호감을 간접적으로 나마 표현하다가 크리스마스 전전 날인 23일날 데이트 신청을 하려고 합니다.

 

일단 말문이 막힌다... 이제 입사한지 한달된 사람이... 평소 말한마디 해본적 없는 선배를 보고 크리스마스를 함께보낼 계획을 세우다니... 여기까지만 읽어봐도 L군의 앞으로의 전개가 눈앞에 아른거린다. 평소에는 한마디 말도 못하다가 사내 메신저나 혹은 우연히 얻은 연락처로 진한 감정이 담아 궁서체로 이런 저런 말들을 건네고 결국 L군 본인의 감정을 주체할수 없을 때에 다다르면 "사... 사실 선배를 좋아하고 있었어요!"라며 뜬금 고백을 날려 상대를 곤란하게 만들겠지...

 

L군과 같은 짝러버들의 가장큰 문제는 피드백이 없다는거다. 상대가 나를 좋아하나 좋아하지 않나를 계속 고민하는것도 문제지만 다 덮어놓고 고백 계획만 짜는 짝러버도 참 답이 없다. L군아 본인이 원치 않는 호감을 받는것이 때로는 부담을 넘어 불편함이 될수도 있다는걸 명심하자.

 

파티를 진행하다보면 L군과 같은 짝러버들이 가끔 만나게 되는데 곁에서 보고 있으면 너무 안타깝다. 이제 막 자대배치 받은 신병마냥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부담스러운 눈빛으로 상대를 바라보며 "XX씨는 참 예쁘시네요.", "저도 XX씨와 생각이 같아요. 우리 참 잘 맞는것 같은데요? 하하", "거짓말이 아니라 정말 제 스타일이시라 호감이 가네요" 등의 진부하면서도 부담스러운 멘트들을 던지며 상대를 불편하게 하곤한다.

 

연애는 피드백이다. 나에대한 상대의 호감에 살짝 반발짝씩 나가는것이 자연스러우면서 상대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는 접근법이다. 이는 단순히 유혹스킬이 아니라 에티켓이다. L군도 한번 생각해보자. 생전 생각지도 않았던 심지어 L군의 스타일도 아니었던 직장동료가 대뜸 고백을 했다면 L군의 기분은 어떻겠나?

 

물론 침대에 누워 선배가 L군을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백날 고민하라는게 아니다. 회사에서 만났을때 환하게 웃으며 인사하고, 회식자리에서 이런 저런 질문의 던지며 선배의 피드백을 관찰하고 그 수준보다 살짝 반발짝씩만 전진을 해보라는거다. 선배가 "주량이 어떻게되요?"라고 물으면 "예쁜여자랑 마시면 절대 안취해요~ㅎ"라며 슬쩍 칭찬과 함께 호감을 전달하며 그에 대한 피드백을 또 관찰해보란 거다.

 

L군이 선배를 좋아하는 마음에 푹 빠져서 혼자 저 푸른초원위에 그림같은 집을 짓기전에 기억하자. "선배 입장에서 L군은 아직 아무것도 모르는 낯선 남자일 뿐이다."

 

 

될것같은 인연이었다면 초반부터 스파크가 튀긴다.

하필이면 자리도 좀 많이 멀리 떨어져 있고... 제 성격이 그리 적극적인 편도 아닌지라... 저번에 회식자리에서 어디사냐고 물어보시길래 노원쪽 산다고 말씀드리고 뭐 그 대화 이후론 거의 대화도 못해봤네요...

 

L군은 나의 이야기를 들으며 "왜 저렇게 부정적이야? 왜 난 안된다고만 하는건데!?"라고 빈정이 좀 상했을 수도 있다. 미안하지만 옛말에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하지 않던가? 연애도 마찬가지다. 될것같은 인연이었다면 초반부터 스파크가 튀기 마련이다. 심지어 초반에 파바밧 스파크가 튀겨도 흐지부지되기가 부지기수인데 스파크가 튀기긴 커녕 대화자체가 없는 이 상황에서 무슨 달콤한 로맨스가 이뤄지겠는가...

 

물론 L군이 바라는 판타지에 장단을 맞춰주자면 "L군! 일단 응원의 메시지가 담긴 포스트잇을 붙인 음료수를 건내봐요! 그때 슬쩍 손을 터치하며..." 따위의 이야기를 해줄 수도 있겠다만... 너무 현실적이지가 않다...

 

에쿠니 가오리의 '도쿄타워'에서 여주인공인 시후미는 토오루에게 이렇게 말을했다. "사람과 사람은 말야, 공기로 인해 서로 끌리는 것 같아. 성격이나 외모에 앞서 우선 공기가 있어. 그 사람이 주변에 발하는 공기. 나는, 그런 동물적인 것을 믿어."

 

만약 L군과 선배가 인연이 있었거나 L군이 선배를 충분히 유혹할 수 있었다면 L군과 선배는 서로의 공기에 이미 끌리고 있었을 거다. "선배와 썸이 좀 있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행동하는데 어떻게 해야하죠?"가 아니라 "좋아하는 선배가 있는데 선배를 어떻게 유혹하죠?"라는 질문을 던지는것 자체가 L군과 선배의 로맨스는 현실성이 희박하다는 소리인거다.

 

 

연애도 레벨이 있다. 

바로님의 글을 읽어보니... 먼저 친해져야겠더라고요. 문제는... 제가 여자와 친해지는 것을 잘 해내 본적이 없어요... 게다가 연애도 지금껏 딱 한번밖에 못해본터라... 또 제 성격이 워낙 소심하고 낯을 가리기도 하고... 여자 앞에서는 더 소심하고... 그렇지만 이제 저도 이 성격에서 벗어나서 저의 장점을 그녀에게 보여주고 싶어요... 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사실 지금 L군의 플랜은 이제 막 피아노학원에 등록해놓고 다음달에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쿨에 나가겠다고 떼를 쓰는것과 같다. 아직 이성에게 농담을 던지는것도 어려운 L군이 이렇다할 썸도 없는 여자를 유혹하겠다는 플랜은 정말 아니다.

 

내가 뭘 하고 싶냐도 중요하겠지만 내가 뭘 할 수 있냐도 중요한거다. 좋아하는 사람을 눈 앞에 두고 포기를 해야한다는 사실이 너무 마음이 아프긴 하겠지만 누굴 탓하겠는가? 남들 다 연애할때 연애에 관심을 두지않고 다소 저멀리 뒤쳐진 L군의 탓이지 뭐...

 

선배를 포기하고 선배 근처도 가지 말라는건 아니다. 다만 플랜을 조금 수정해보는건 어떻겠냐는거다. 사내 메신저로 감정이 잔뜩 담긴 궁서체 멘트를 날리거나, 뜬금없이 크리스마스에 고백을 해서 선배와 연애를 하겠다는 플랜보다는 환하게 웃으며 인사하고, 적당한 칭찬과 농담을 주고 받으며 부담스럽지 않게 선배와 친해지는 그런 플랜으로 말이다.

 

L군 에게

나에게서 긍정적인 이야기는 아니더라도 작은 팁이라도 얻고자 했을 텐데... 대놓고 반대만 해버린것 같아 미안해. 어쩌면 L군은 "바닐라로맨스는 나의 사랑을 무시했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난 L군을 무시한게 아냐 다만 생각이 좀 다를 뿐인거야.

 

난 사랑이라는게 내 이상형인 사람을 만났을때 느껴지는 강렬한 감정이 아니라 연애를 하며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며 상대가 내게 해준것에 감사해하고 나 또한 이것에 대해 보답을 하며 천천히 신뢰를 쌓아가는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하거든? 그런 내 기준에 봤을때 L군의 지금 상황은 사랑이라기 보다 끌림인거야. 그런데 L군이 호감에 대해 너무 흥분을 하고 긴장을 하니까 내 눈엔 너무 불안하게 보일수밖에 없는거고

 

난 L군이 좀더 여유를 가졌으면 좋겠어. 첫 연애가 늦은건 사실이지만 아직 나이가 많은것도 아니고, "내가 마음에 드는 상대를 내것으로 만들겠어!"라는 생각보다는 당분간은 "좋은 사람들을 많이 알고 싶어!"라는 생각으로 사람들과 친해지는 법을 연구해보는건 어떨까?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하는 방법만 연구하는것보다 좋은 사람들과 빨리 친해지는 방법을 연구하는 편이 앞으로의 L군의 연애생활은 물론이며 대인관계가 풍요로워질텐데 말야. 딱 두어달 정도만 내가 말하는대로 해본다면 좋을텐데! 어쨌든 L군아 힘!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나갈래
    호감표현도 상대방 반응 보며 센스있게 해야하는거군요.
    예전에 바닐라로맨스님 글 중에서 호감표현 남발하라는 글보고
    글 중간에, 파티에서 목격하신다는 부담스러운 멘트들 보고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주륵...
  2. 어이쿠,
    L군님 힘내세요 !
    제가 봐도 ㅠㅠ 저 플랜대로 진행하면 상대방이 무척이나 당황하고 불편해 하실 것 같아요.
    짝사랑이 무조건 안되는건 아니겠지만 ㅡ
    저도 바로님과 동일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잘 될거라면 진작 스파크가 ! ㅋㅋ
    아무튼 그 분과 먼저 인사도 반갑게 나누시고
    친해지시길 ! 응원합니다 ㅋㅋ

    바로오빠님 ㅠㅠ
    요새 댓글도 못남겼네요.
    드뎌 시험 끝났답니다. 저번 토요일에 !
    시험 합격 발표야 어찌나든 ㅋ 끝났으니 후련하네요 ㅋㅋ
    흐흐 ㅋ 이제 자주 오겠습니다 ! ㅋㅋ
    건강 조심하세욤 ㅋㅋ


  3. 좀 당황해하고 불편해하면 어때? 그냥 많이 대쉬해보는게 답임 내가 자기스탈이면 한두번은 신경쓰게돼있고 스탈아니면 그냥 꽝 다음기회에 하고 물러나면되지~ 굳이 차근차근 따져가면서 호감도올리는거 하기보다 나이트나 클럽 조각모임에라도 나가셔~ 거기서 돈쓰고 깨지고하다보면 얻는게 있겠지~ 이런데서 글로 배워봤자 막상 다양한상황에 부닥치면 제대로 센스있게 대응못한다 길거리여자들한테 맘에들면 대쉬해보고 수없이 까여보고 가끔얻어걸려서 원나잇도 해보고 해야 여자별거없구나 깨닫는거지~
  4. 비밀댓글입니다
  5. 잘생기면 되지않나요
  6. 바로님말대로 가볍게 자연스레 다가가는게 정석같네요 ㅎㅎ
  7. atom
    입사 한달짜리가? 제게 상담들어왔다면 일이나 제대로 배워라고 하겠네요. 짝사랑에 얼빠져서 한창 일배울 시기에 헛짓해서 "아, 그 일못하는 신입"이 되지 말고. 같은 회사 같은 부서면 그 선배에게 일을 배울 기회도 있겠고 신입 일하는 거 보이는 기회도 많을테니 일단 열심히 배우고 잘할려는 노력을 하는 모습부터 어필해야할 거 같은데 뭔 고백 계획. --;;
  8. Sksksj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