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심함으로 썸을 망치는 당신을 위한 충고소심함으로 썸을 망치는 당신을 위한 충고

Posted at 2015.04.29 16:27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루저클리닉

소심함으로 썸을 망치는 당신을 위한 충고

소심하다는건 아무래도 여러가지 핸드캡이 많을 수 밖에 없다. 자신이 원하는걸 상대에게 표현을 하지 못하다보니 가슴앓이만 하다 결국은 포기해버리기 쉽고, 무엇보다 이러한 행동이 무한으로 반복된다. S군은 상대방이 S군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기때문에 썸이 망했다고 말하는데... 가만히 생각해봐라... 이런식으로 몇번의 썸이 지나갔는지를! 어렵겠지만 조금만 용기를 내서 이 기회에 소심남의 무한솔로의 고리를 끊도록 해보자! 자! 기합넣고 시작해보자!

 

 

애매할땐 조금 뻔뻔해져도 괜찮다.

신입사원 연수받을때 친해진 여자가 있는데 서로 부서는 근처긴한데 떨어지게 되었어요. 가끔 신입사원만 모아놓고 교육할때 일부러 그녀옆에 앉기도 했었는데 그녀가 "너희 부서사람들하고 있어야 하는거 아냐?"이러더라고요... 아무래도 아... 나랑 앉기가 싫구나 해서 부서사람 있는 쪽에 앉았죠... 

 

여자들의 No는 No가 맞다. 하지만 때론 여자는 자기방어적 자세를 취하기 위해 반사적으로 거절을 하는 경우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예의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는 조금 뻔뻔해질 필요도 있는거다. 소심왕 S군이 교육시간에 썸녀의 옆자리에 앉은 데에는 많은 이유가 있을 것이다.

 

일단 신입사원 연수중 충분한 친분을 쌓았고, 평소에도 이런 저런 연락을 주고 받으며 "신입 교육할때 보자~"라는 말도 주고 받았다! 거기에 신입 교육할때 꼭 부서별로 모여야하는 것도 아니며 다른 사람들도 연수 때 친해진 사람들과 어울리기도 하는등 S군이 썸녀의 옆자리에 앉는 것이 이상한 행동은 아니다!

 

아무리 그래도 상대가 불편한 기색을 보인다면 한발 물러나는것이 맞겠지만 그전에 조금 뻔뻔하게 대시를 해볼 수는 있다. S군의 경우라면 "부서 사람들한테 여자친구가 삐진다고 하고 왔으니까 표정관리좀 해줘!" 정도의 찰진드립을 쳐볼수도 있지 않은가?

 

그리고 나서 썸녀의 반응을 살펴보는거다. 딱히 말은 하지 않지만 S군이 옆에 있는걸 불편해 한다면 "아... 아무래도 우리 부서사람들이 자꾸 오래 ㅠ_ㅠ"하고 돌아가면 그만이고, 썸녀쪽에서 별말없이 S군과 대화를 이어간다면 분위기를 더욱 발전 시켜보는거다.

 

오란다고 오고 가란다고 가는건 매력없다. 상대가 불쾌해하는지를 눈여겨 보되 선을 지키면서 적극적으로 과심을 표현하자. 그래야 뭐라도 할거 아닌가?

 

 

썸은 밥에 뜸을 들이는 것이다.

아무래도 같은 회사에 다니다 보니 대화가 잘 통하더라고요... 하루에 30분씩 꾸준히 통화를 하기도 하고, (뭐 별 내용은 없었지만...) 전화는 그녀쪽에서 먼저 할때도 있고 제가 먼저 할때도 있었어요. 그렇게 두어달이 지나니까 제가 전화를 걸때 바로 못받는 경우가 좀 생기기도 하고 전화도 매일 하다가 건너뛸때도 생기고... 저를 별로 안좋아하는 거겠죠?

 

바로 이거다! 소심한 사람들의 특기! 아무것도 하지 않고 속으로 "내가 뭘...", "그럴리가 없지", "정말 좋아했다면 이랬을거야" 등등의 쓸데없는 생각을 하며 시간만 질질 끌다가 썸이 어느정도 식으면 그제야 "역시! 날 좋아하지 않는거였어! 휴~"라며 자기합리화를 하며 포기해버린다.

 

썸은 밥에 뜸을 들이는 것이다. 밥이 다 됐다고 솥뚜껑을 열어버리면 설익은 밥이 되고 또 뜸을 너무 오래들여버리면 소중한 일용할 양식이 타버린다. 썸도 없이 고백을 해버리면 어색한 분위기가 흐르고 차이겠지만 또 적극적인 대시도 없이 주구장창 썸만 타면 결국엔 둘사이에 있던 긴장감이 사라져 버리는거다.

 

답답하고 또 신기한건 썸녀쪽에서 먼저 전화도 오고 또 같은 회사를 다니면서 어떻게 두달동안 "내일 회사 끝나고 치맥한잔 할까?" 따위의 지극히 평범한 대시도 없었던 걸까!? "결국 이렇게 썸이 망했네..." 하기전에 생각해봐라. 결국 S군이 제대로 대시한번 한적이 없지 않은가! ㅠ_ㅠ

 

 

소심의 고리를 끊지 매번 썸은 망할것이다. 

요즘은 연락도 줄어들고... 아무래도 저를 피하는 걸까요? 얘가 너무 예쁘고 매력있어서 왠지 당연히 남자친구가 있을 것 같기도 하고... 그냥 말로만 전화자주 하라고 그런것도 같고... 그냥 포기하는게 나을까요...? 저한테는 전혀 관심도 없는 거겠죠? 토요일에 한번 보자 뭐 이런말도 하지 않는게 좋겠죠?

 

S군이 이번 썸을 쌈싸먹은 가장큰 원인은 뭣도 안하면서 가만히 앉아서 부정적이고 수동적인 생각에만 잠겨 있었다는거다. 왠지 남자친구가 있을것 같으면 전화를 할때 "X양, 이렇게 나랑 자주 통화하면 남자친구가 폰검사 할때 혼나는거 아냐?"라며 떠 볼수도 있는거고. 나를 피하는것 같으면 "X양 이번주 주말에 나랑 놀아달라고하면 바쁘다고 할거지?"라며 정면승부를 통해 상대방의 반응을 볼수도 있다.

 

썸녀가 S군을 정말로 좋아한것인지는 아무도 알수 없다. 왜? S군이 아무것도 한게 없으니까!!! 하지만 적어도 썸녀쪽에서 자주 먼저 전화를 했고, 심심할때 전화해~라고 하기도 했고, 거의 매일 전화통화를 했으며 회사에서도 마주치면 친근하게 인사를 건내왔다. 이정도라면 사랑은 아니더라도 '미약한 관심'정도는 있었다고 볼 수 있는것을!

 

물론 지금은 썸녀의 마음이 어떨지 알수는 없다. 아마도... 호감이 있었다면 "뭐 이런 목석같은 녀석이 다있어?" 정도나 "흠... S군은 나한테 별로 관심 없구나?" 정도겠지만... 여기서 그대로 뒤돌아서지 마라. 항상 말하지만 연애는 패턴이다. 이런 식으로 썸을 망치고 "에... 난 연애따위 잘못하나봐" 하면서 포기해버리면 다음에도 또 비슷한 패턴으로 망할 수 밖에 없다.

 

이 세상에 썸을 타며 상대를 유혹하는것이 마냥 신나고 재미있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마은 한켠엔 "이거 내가 오바하는거 아닐까?", "괜히 좋은 관계마저 망치는걸까?", "나 별로 안좋아하면 어쩌지?"하는 두려움이 존재한다. 하지만 여기서 큰 차이점은 연애 좀 해봤다는 사람들은 이 두려움을 스릴이라고 생각하고 상대방의 반응을 잘 관찰하며 완급조절을 해나가고 S군과 같이 소심한 사람들은 마냥 침대에 누워 상상연애만 한다는 거다.

 

누구나 두렵고 창피하고 민망할 수 밖에 없다. "토요일에 너 나오는 영화보러가자~ 뭐? 어벤져스"따위의 시시껍절한 멘트라도 좋다 일단은 당당하게 던져보자. 뭐든 내가 원하는게 있다면 내 힘으로 쟁취해야하는것 아닐까?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힘들
    소심남에서 저도 벗어나고 싶어요 ㅠㅡㅠ
  2. 난 평생 연애는 못하겠구나. ㅎㅎ
  3. 여자들도 이런식으로 다가가도 되나요..?ㅠㅠ
  4. 주제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