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만 합격한 공시생 커플 헤어져야할까?혼자만 합격한 공시생 커플 헤어져야할까?

Posted at 2017.08.14 11:00 | Posted in 이별사용설명서

혼자만 합격한 공시생 커플 헤어져야할까?

우리가 어떤 선택의 기로에 섰다고 생각이 들때, 많은 경우에는 선택의 기로에 섰다기 보다는 지레 겁을 먹고 막연하게 불안해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럴땐 자꾸만 자신을 양자택일의 상황으로 몰고 가기보다는 진정하고 어떤 선택을 하기위해 머리를 쥐어뜯기 보다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는건 어떨까?

함께 공무원시험을 준비중이던 여자친구가 작년에 합격을 하고 이제는 저혼자 남았네요... 여자친구는 힘내라고 저를 응원하며 저를 기다려주겠다고 하지만 마음이 편하지는 않네요... 여자친구가 기다려준다는 말이 고맙기도 하면서 한편으로는 그래도 속으로 다른 생각을 하고 있지는 않을까? 지금은 괜찮아도 결국엔 헤어지자고 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 제가 먼저 헤어지자고 해야하나 싶은 생각이 들어요.

2년째다보니 부모님께 모든 지원을 바랄수가 없어서 알바도 병행하고 있는터라... 데이트 할 시간도, 비용도 너무 힘든 상황이네요... 아무래도... 여자친구를 이쯤에서 놓아줘야하는거겠죠?

- P군


여자친구를 위해서 헤어지는게 맞는것 같다는 P군... 사실 P군의 생각은 상당히 합리적인 생각이로 보이기도 한다. 여자친구는 공무원 시험에 붙어서 P군과 다른 상황에 놓이게 될 것이고, 공시생인 P군 입장에서는 여자친구에게 해줄 수 있는것도 또 함께 할 시간마저도 부족할테니 말이다. 그러니 여자친구를 위해서, 그리고 빨리 시험에 합격해야할 P군을 위해서도 여자친구와 헤어지는것이 합리적인 선택일 수도 있다.


하지만 여기서 가장 중요한것이 빠졌다. 그것은 바로 여자친구의 의사다. 여자친구는 분명 P군에게 기다리겠다고 이야기를 했다. 이것이 P군을 위한 하얀거짓말일 수도 있고, 지금은 정말 그런 마음이지만 얼마지나지 않아 여자친구의 마음이 변할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지금 여자친구는 P군과 함께 하겠다고 이야길 하고 있지 않은가?


그렇다면 지금 P군이 해야하는건 여자친구의 마음을 지레짐작하거나 아직 벌어지지 않은 일들을 걱정하고 여자친구의 마음을 의심하기 보다 여자친구의 의사를 존중해주고 지금 당장 P군이 해야할 일을 찾아야하지 않을까?


그래서 아들러는 낙관적인 삶의 태도를 권한다. 마냥 나는 잘될거야! 하는 식의 막연한 낙천적인 태도나 나는 절대 안될거야! 라며 지레 포기해버리는 비관적인 삶의 태도는 좋지 않으며 모든 일을 해낼 수 없을 지라도 목표를 향해 지금 할 수 있는일에 열중하는 낙관적인 삶의 태도를 가지라고 말한다. 


P군이 지금 머리가 아픈건 현재의 상황을 낙천적으로 볼수 없으니 대뜸 난 안될거야! 라는 비관적인 생각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아들러는 비관적인 삶의 태도를 가진 사람들은 마음의 문을 닫고 타인을 불신한다고 하는데 지금 P군의 상황이 딱! 그러하지 않은가?


P군도 낙관적인 삶의 태도를 가져보는건 어떨까? 결국 나중에 여자친구가 먼저 헤어지자고 말을 할 수도 있겠지만 지레 겁을 먹고 먼저 헤어지자고 말을 하기 보다 여자친구의 말을 존중해주며 지금 당장 빨리 시험을 붙을 수 있도록 시험에 집중하며 상황에 맞는 데이트를 하는거다. 여자친구도 연애하며 시험에 붙었는데 P군이라도 못할건 또 무엇인가?

신간! '연애는 광고다' 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1213841

 

이별재회지침서 '다시 유혹 하라'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0355932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비밀댓글입니다
  2. 타인의 마음을 어떻게 속속들이 알겠어요
    좋은 쪽으로 생각 하는 게 좋겠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