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를 바꾸려는 여자들을 위한 충고남자친구를 바꾸려는 여자들을 위한 충고

Posted at 2014.01.29 07:21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관계론

남자친구를 바꾸려는 여자들을 위한 충고

"저는 오빠가 조금만 성격을 바꿔주길 바랬을 뿐이에요..."라고 말을 꺼낸 L양은 얼마전까지만 해도 달달한 연애를 누리던 6개월차 커플이었지만 지금은 남자친구와 잦은 다툼으로 냉전중이다. L양은 "제가 오빠를 너무 몰아 세웠던것 같아요..."라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그래도 제가 바란건 큰게 아닌데..."라며 잘못은 했지만 그렇게 큰 잘못은 아니었다는 묘~한 이중화법을 구사했고 이런 L양의 이중화법은 남자친구와 헤어지기 바로 직전 주고 받았던 카톡에 여실히 드러났다.

 

"오빠 성격이 무뚝뚝한건 알지만 자기전에 전화는 해줄수 있는거잖아", "사랑을 표현하는게 뭐가 어렵다는거야?", "노력하겠다고만 하지말고 좀 잘해주면 안돼?"

대체 왜! 그거하나 제대로 못해줘!?

 

 

아무리 사소한것이라도 바꾼다는 것은 힘든일이다.

분명 L양이 바라는 사랑의 표현과 연락은 객관적으로 어렵고 무리한 부탁은 아니다. 하지만 K양이 알아야 하는건 객관적으로 어렵지 않은 일도 누군가에겐 라이프 스타일을 송두리째 바꿔야하는 어려움일수 있다는것이다. K양은 "내가 바라는게 대체 뭐가 힘들다는거지!?"라고 생각하겠지만 K양의 남자친구는 K양에게 연락을 하고 애정을 표현하는 행동 자체도 어렵지만 무엇보다 평생 해오지 않던 것을 갑자기 한다는 것이 너무 어려운 것이다.

 

크든 작든 어떤 사람에게 무엇인가를 바꾼다는 것은 힘든일이다. 이해하기 어렵다면 간단하다. 만약 K양이 오른손잡이라면 오늘부터 문을 열고 닫을때 왼손을 사용해보자. 글을 쓰라는 것도 아니고 젓가락질을 하라는 것도 아니다 그저 문을 여닫을때 매번 오른손을 쓰던것을 왼손으로 바꿔보라는것이다. 과연 K양은 쉽게 자신의 습관을 바꿀수 있을까?

 

이게 끝이 아니다. 신경써서 왼손을 쓰다가 무의식적으로 오른손을 썼는데 남자친구가 옆에서 "또... 오른손쓰네...", "내가 큰거 바란것도 아니고...", "이제 부터 왼손 쓰기로 했잖아!"라고 말한다면 K양의 기분은 어떨까?

 

헨리 제임스는 이렇게 말했다. "다른 사람과의 교제에 있어서 알아야할 첫 번째 규칙은 상대방이 우리가 행복을 얻는 방식을 방해하려고 하지 않으면, 우리도 상대방이 행복을 얻는 특별한 방법을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 6-2. 사랑하라 그리고 있는 그대로 살게 하라

 

많은 사람들은 서로 불만인점을 말해가며 서로 고쳐나가는게 좋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서로 불만을 말하기 보다는 서로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주는것이 훨씬 더 행복한 연애다. 생각해봐라 내가 상대에게 불만을 토로하는 것이야 속시원하고 개운한 일이겠지만 상대에게 어떠한 불만을 듣는다는건 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 할지라도 곤욕스러운 일일 수밖에 없다.

 

무뚝뚝한 성격을 지적하고 닦달하기 전에 그 모습 그대로를 사랑하려고 노력해보자. 호감이 있어도 제대로 표현도 못하고 쭈뼛거리는 모습은 얼마나 귀여우며 어쩌다 한번씩 툭툭 던지는 애정표현은 또 얼마나 감동적인가?

 

상대를 바꾸려고 하지말자. 상대를 있는 그대로 이해하고 사랑하지않고 "이것만 바꿔줬으면..."이란 생각을 하는 순간 그 연애는 불만과 분노로 가득찰 것이다. 사람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가장 아름답다. K양이 남자친구를 바꾸려고 하면 할수록 남자친구는 K양에게서 멀어지겠지만 K양이 남자친구의 무뚝뚝한 성격까지 사랑해준다면 남자친구는 K양을 이 세상 최고의 여자친구라고 생각하며 K양을 더욱 사랑해줄것이다.

 

K양은 "왜 나만 그래야 하나요?"라는 생각이 들수도 있지만 그럴땐 가만히 생각해보자. 남자친구가 K양에게 어떤 불평불만을 늘어 놓던가? 적어도 내가 읽은 카카오톡 대화중에는 단 한번도 K양에 대한 불평불만을 발견할수 없었다. 아! 딱 하나 있었구나. "자기야... 내가 뭘 얼마나 무뚝뚝하다고 그래..."

 

"어떻게 있는 그대로를 사랑해요!"라고 말하기전에 둘만의 대화를 다시 돌이켜봐라. 남자친구는 이미 K양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고 있지 않은가? 남자친구가 원하는건 딱 하나다. 남자친구가 그러하듯이 K양도 남자친구를 있는 그대로를 사랑해주는것, K양아 너무 어려운 일인가?

 

 << 손가락누르면 솔로탈출 재회성공!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지지바
    제 남자친구랑 똑같은 얘길 하셨는데.. 그땐 바꾸기 싫어하는 변명으로 밖엔 안들렸었어요..

    전 그냥 남자친구를 잃기 싫어서 2개월 사귄사이긴하지만 6년 사귄 남친처럼 대하기로 노력했지요..
    기대도 안하고.. 잔소리도 안하고.. 그냥 내비두는 사이..
    하지만 이렇게 되니.. 알콩달콩 분위기도 같이 없어지더군요..
    막 좋구 두근두근하구 그랬는데.. 저렇게 맘먹은 뒤에 한 한달 정도 지나니.. 무덤덤해지는것이.. 봐두 좋구 안봐두 좋구.. 이렇게 되더라구요..

    이렇게 객관적인 시선으로 쓰인 글을 보니 이해는 가지만.. 맘은 그렇게 잘 안움직이는거 같네요..

    남자친구에게 기대를 안하면서두 두근두근하는 맘을 계속 가질수 있게 해줄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 머스마
      2014.02.10 18:32 신고 [Edit/Del]
      왜 이성을 만날 때는 두근거려야 하지라는 이유부터 알아야 하지 않을런지...

      이제 만난지 2개월 됐다면 아직 진심으로 두근 거리기엔 이르다고 봐요. 진심으로 이성을 좋아하게 되려면 상대의 마음을 알아갈 시간도 필요하지만 자신의 마음도 확인할 시간도 필요하고요.

      그리고 상대를 바꾸려고 하는 마음을 이해하려는 맘으로 바꾸는 것초자 쉽지 않듯이 상대를 바꾸는 건 더 힘든 일입니다. 변화는 바라지 않되 그런 행동이 맘에 들지 않는다고 꾸준히 어필한다면 때가 되면 바꾸지 않을까요..
  2. 꿈이
    아래 '지지바' 님 댓글 읽어보니 그것도 참 고민인것 같고 그러네요 .. 연애는 어려워..
    저도 개인적으로 남자친구의 태도를 바꾸고싶어서 잔소리로 긁어보기도 하고 칭찬하기도 해봤어요.. 확실히 후자가 효과가 크더라구요. 하지만 돌이켜보면 그건 남자친구의 라이프 스타일을 존중 하지 않은것 같긴 하더라구요. 처음 모습과 달리 애교와 연락이 많아진 남자친구에게 고마운건 사실이지만... 한편으론 미안한 감정도 들더라구요.
    약속시간에 늦는다거나 잠수를 탄다거나 화를 내는 등등과 같이 잘못을 한것도 아닌데... 표현 좀 해달라고 잔소리 하는건 욕심이 아닌가 싶네요.
  3. 비밀댓글입니다
  4. 전 이 문제로남자친구와 하루가멀다하고 자주싸움니다 처음에 이해안됫습니다 연락문제로만해도 칼답해야하고 화장실만가도 간다 제모든 행동을 보고해야되고 잠시라도 연락을 늦게하면 뭐하고왓냐 내가 뭐하면 한다 말하랫지않앗냐 하면서 잠깐 화장실간것도 이해못해줍니다...좋아하면 할수있는거아니냐고 그렇지만 전 제 생활의 거의 모든시간을오빠때문에 허비한다는 생각이들고 저를 잇는 그대로를 좋아해주기보단 자꾸 절 바꾸려고하고 자신의 생각대로 제가 안해주면 서운해하고 삐치고 스트레스받아합니다.. 오빠가 이러는게 너무힘들지만 오빤 큰걸바라는것도아닌데 뭘그렇게 힘들어하는지 이핼못합니다...정말 대화를해도 좁아지는게없고 나아지는게 조금도없네요...정말답답하고 힘드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