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심] 내게 무관심한 사람 한번에 휘어잡는 방법![무관심] 내게 무관심한 사람 한번에 휘어잡는 방법!

Posted at 2011.08.13 04:51 | Posted in 연애 연재글/[완료] 연애손자병법


손가락 꾸욱! 

이전 [밀당스킬] 연애손자병법, 궁극의 밀당스킬!에서 잠깐 언급했던 무관심한 상대에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추가 포스팅 요청이 쇄도하여서 이렇게 포스팅 합니다. 이전의 포스팅이 궁금하신분의 위의 링크를 통해 한번 보시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무관심한 그 사람 대체 어떻게 해야할까?

이왕이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날 좋아하면 좋으련만 연애라는것이 언제나 내가 바라는대로 되는것은 아니다. 당신은 큐피트의 화살을 맞았지만 상대방은 당신을 소 닭보듯한다면 당신의 마음은 산산조각이 날것이다. 당신에게 한없이 무관심한 상대! 대체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내게 무관심할때, 대다수의 사람들은 소극적인 접근을 통해 호감을 이끌어 내려고 시도를 한다. 이러한 찌질한 시도 몇번을 해보고 반응이 없으면 "내가뭐그렇지" 라며 짧은 짝사랑을 접는 경우가 많다. 과연 소극적(당신볼 땐 신중한 시도겠지만... 백번 양보해서 소극적 이지... 사실은 찌질한거다.) 접근이 무관심한 그 사람에게 다가서는데 도움이 될까?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소극적인 접근은 절대, 결코, Never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내게 무관심하다면 차라리 무관심한 사람을 화나게 만들어라!  


아니 이게 무슨소리!? 가뜩이나 아직 별다른 친분도 없는 상황에서 무조건 화나게 만들라니!? 이놈의 연애블로거가 미쳤나!? 걱정마시라! 아직까진 맑은 정신을 유지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무관심한 사람을 화나게 만들어야 하는 것일까?

 

 

무관심, 차라리 화나게 만들어라!

다들 알다시피 사람의 첫인상은 3초내에 결정된다. 한마디로 당신을 딱 본순간 그사람과 당신의 운명은 정해진다는 것이다. 만약 당신과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이 서로 통했다면 분명 당신은 이러한 고민을 할필요가 없을것이다.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을 만난지 3초가 지난 이순간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이 당신에게 무관심한것은 말그대로 당신에게 관심이 없는것이다. 한마디로 당신은 그 사람에게 있어서 이성의 범주에 전혀 들지 못한다는 것이다.

 

문자하기, 인사하기 등등의 소극적인 방법은 결코 잘못된 유혹의 방법이 아니다. 소극적인 방법 또한 때에 따라 적극적인 유혹의 방법보다 오히려 더큰 효과를 발휘하기도 한다. 하지만 지금 당신의 상황에서 소극적인 방법은 당신을 더욱 찌질하게 만들뿐이다!

 

자! 이제 당신이 수십년간 쓰지 않던 머리를 굴려보자. 지금 당신의 상황은 무관심이라는 극악의 상태이다. 물론 찌질한 당신은 조금씩 조금씩 이 극악의 상태에서 벗어나고 싶겠지만 불가능이다. 지금 이 상태가 싫다면 판을 깨버려야한다. 즉 당신과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과의 관계를 처음부터 재구성해야한다는 것이다.

 

이해하기 어렵다면 배트맨 비긴즈의 듀카드를 떠올려보자. 듀카드는 타락한 고담시를 정화하기 위해 고담시를 파괴하기로 한다. 고담시를 정화하기 위해 고담시를 파괴한다니... 잘 이해가 안되나?

무관심

고담을 정화하기위해서는 고담을 파괴해야한다.

 

고장난 물건을 고칠때 제일 편한방법은 '어디가 고장났지?'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죄다 풀어 헤쳐놓고 다시 조립하는 것이다!

무관심

어느쪽이 새 모양을 만들기 편할까?

 

지금 당신의 연애는 판부터가 잘못 짜여져 있다. 연애를 하려면 양쪽 쌍방이 서로에게 관심이 있어야 하는데 한쪽이 무관심이니 그 무관심을 돌리려고 노력하는것 보다 차라리 서로의 관계를 다시 재구성하는편이 편하고 빠른 방법이다. 그렇다면 서로의 관계를 다시 재구성하는 방법중 왜 하필이면 무관심한 상대를 화나게 하는 것일까?

 

사람의 감정은 크게 호감, 무관심, 비호감 세가지로 나눌수 있다. 또한 이 세가지의 감정은 또다시 호감과 비호감, 무관심 이렇게 두가지로 나눌수 있다. 당신은 선뜻 이해가 가지 않을 것이다. 어째서 호감과 비호감이 같은 그룹이 될수 있는 것일까? 그 이유는 호감과 비호감 둘다 가슴을 뛰게 만들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호감과 비호감 둘다 사람을 흥분시킨다는 소리다.

 

이왕이면 상대에게 호감을 주는 것이 좋겠지만 이미 상대에게 첫인상을 남긴사람이 호감으로써 새로운 인상을 주려면 성형수술, 엄청난 명품, 능력 등등이 아니면 불가능이다. 하지만 상대방을 화나게 만드는것쯤이야 못난 당신도 충분히 해낼수 있는 일이지 않나?

 

그렇기 때문에 당신은 무관심한 사람에게 화를 내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당신이 상대방을 화나게 만들면 기존에 있었던 당신의 이미지가 산산조각나게 된다. 이때 당신은 재빠르게 당신의 이미지를 호감으로 재조립하면 된다!

무관심

 

 

어떻게 화나게 만들어야하나?

그렇다면 어떻게 화나게 만들면 될까? 그냥 지나가는 무관심한 사람에게 다리를 걸까? 아니면 무관심한 사람 곁에가서 기회를 엿보다 엉덩이를 만져볼까!? 당연히 그런 극악의 강수를 두어서는 안된다. (잘못하면 은팔찌를 찰수도 있다!) 무관심을 화나게 할땐 살짝 신경에 거슬릴 정도가 좋다.

무관심

연애때문에 은팔찌를!?

 

 

예를들면 "어? 오늘은 드라이 안했나보네?", "오늘 바빴나봐요, 어제 그 옷아닌가요?", "그거 진짜에요?" 등등의 말이다. 여기서 주의해야할점이 있다. 당신이 무관심한 사람을 화나게할땐 당신도 그 사람에게 아무런 관심이 없듯이 그냥 지나가는 말로 해야한다는 점이다. 만약 무신경한 말투로 위의 멘트들을 할수 없다면 애초에 포기하는 것이 좋다. (괜히 싸이코 소리 듣기 딱 좋기 때문이다.)

 

본인 스스로 연애의 경험이 없고 애드립에 약하다면 술자리에서만 위의 방법을 사용해라. (제발 어떻게 그사람과 술자리를 같이하냐고 묻지마라 난 당신의 아빠가 아니다.) 


이렇게 계속 상대방의 신경을 긁다보면 상대방은 당신에게 "XX씨! 대체 왜그래요!?"라며 화를 낼것이다! 이때 당신은 절대로 미안하다고 말하지 말아라! 대신 어린아이를 달래듯 상대방을 달래며 칭찬을 해줘라. 설명만으로는 이해가 힘들테니 대화예문을 한번 보자.

 


무관심한 사람에게 화내기 대화예문

평범남 : 무관심씨 오늘 드라이 안했나봐요?

무관심 : 아... 네;;; 오늘좀 바빠서;;;

평범남 : 아... 바쁘셨구나? 아! 그러고보니 옷도 어제 입었던 옷 아닌가요?

무관심 : .... 아닌데요...

평범남 : 그래요? 어제 본것같은데...

무관심 : 아! 진짜! 평범남씨 자꾸 왜그래요?

평범남 : 이제 그만할께요~ 무관심씨가 너무 예뻐서 제가 심술이 났나봐요 ㅎㅎㅎ

            제가 뭐라고 무관심씨를!!! ㅎㅎㅎㅎ 화풀어요~ 제가 XX살께요~  

무관심 : 아 됐어요!

평범남 : 왜그래요~ 예쁜얼굴에 주름져요~ 인상펴요~

블라블라~


물론 당신이 상대를 달랜다고해서 상대방이 순식간에 '하하하'웃진않겠지만 당신이 계속 달래다보면 결국엔 상대도 진정하게 되면서 묘한 분위기가 연출될것이다. 이때 당신과 상대의 관계는 재정립된것이다! 이때의 분위기는 대략 토라진 애인을 화풀어주는 분위기쯤이 형성될것이다.

무관심

아잉~~~ 화풀어~~~

 

 

확실히 어느정도 애드립이 받쳐주지않는다면 절대 시도하지 말아라! 이때 상대방의 기분을 확실히 풀어주지 않는다면 당신은 그날로 싸이코가 되는것이다. 


만약 당신이 관계재정립에 성공했다면 다음날부터 확실히 달라진 상대방의 태도를 볼수 있을것이다.

 

 

저의 포스팅이 도움되셨다면 View on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추천은 바닐라로맨스에게 힘이 된답니다. 연애상담을 원하시는 분은 [착한일을 하면 연애가 쉬워진다] 를 통해 연애상담을 신청해주세요. 언제나 사랑하고 사랑받는 날들이 되시길, 당신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

닐라로맨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화나게 했더닌 떠나버리던데... ^^
    항상 좋은 글 감사히 잘보고 있네요 좋은 주말 되세요~~
  3. 오.. 역시 밀당 고수 ㅜㅜ
  4. ㅋㅋㅋ전 여자이지만 화나게 하는사람 시러요..ㅋㅋㅋㅋ
  5. 도 아니면 모 전략이네요. 웬만큼 능글맞지 않으면 역효과로 복구불능 상태로 go..
  6. 정말 무관심에는 답이 없는듯 합니다~
  7. ㅎㅎ 오늘도 한수배워갑니다 ㅎ
  8. 관계 재설정 힘드네요 ㅎㅎ.
  9. 완전 잘배워 간답니다 ㅎㅎ
    머리에 꼭꼭 입력해두어야 겠어요 ^^
  10. 설영
    아 기다린 보람이 있네요ㅠ.ㅜ
    정말 감사합니다.
    neg 응용 이군요.. 감사합니다.
  11. 연예에 대해 너무 많이 배우는데요~
    좋은 정보 감사감사~~!
  12. 이거 유부남이 필독을 해야되나 말아야 되나요 ....^^
  13. 연애 기술도 자신이 노력을 해야지 느는것 같습니다.
    좋은 연애 기술 잘 보았습니다.
  14. 항상 새로운 비법을 올려주시는군요 ㅋㅋㅋ

    잘보고 갑니다. 많은 참고가 된답니다.
  15. 오호~ 비호감으로라도 등극응 해야하는건가요? ㅋㅋ
    이건 좀 어렵내요. ㅠㅠ
    드립을 잘 쳐야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네요.
  16. 사람에 따라 다르지 않을까요?
    저같은 경우에는 저 방법 전혀 안먹힙니다. 더 싫어질 뿐이죠.
    싫은 사람을 싫어하기도 귀찮아서 무관심으로 돌리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저같은 여자는 호감과 비호감+무관심 이렇게 두부류로 구분하는 스타일이예요.
    그래서 대부분의 비호감 상대방들은 제가 그들에게 비호감을 느끼고있다는걸 알지못한답니다.
  17. 루나
    이렇게 작업 거는 분 만나봤는데 효과가 확실히 있더라고요 저도 관심없고 처음엔 화나고 그랬는데 자꾸만 왜 그러지 생각하게 되고 신경 쓰이다 맘이 가더라고요~바닐라 로맨스님이 딱 정리해서 설명해 주셔서 놀랬어요ㅎ잘 읽었습니다^^
  18. 리조또
    남녀는 바뀌었지만 제가 지금 남친에게 다가간 방법이랑 비슷하네요 ㅋㅋㅋ
  19. 공감녀
    아무 생각 없이 읽다보니 남자친구랑 제가 친해진 상황이랑 비슷하네요. ㅎㅎ 저에게 먼저 호감을 가진 남친이 저런 식으로 저랑 많이 친해졌어요. 물론 알고 그랬던 건 아니고, 놀려먹느라 그랬던 것 같긴 하지만...(예를 들어 사진 구리게 나왔다고 뭐라뭐라 해놓고 '실물이 천 배는 예뻐.'하고 농담처럼 수습하고 사라지고 그런 식이었어요.)
    저한테 남친은 말 그대로 '무관심한' 사람이었는데, 자꾸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화나게 한 뒤엔 꼭 칭찬을 해주고 잘해주고 웃어주고 하니까... 저도 잘 모르고 이 글만 읽었다면 공감이 잘 안 됐을 것 같은데, 제가 겪은 상황에 매칭해서 읽으니까 무슨 말씀이신지 이해가 돼요. ^^ 무심하고 자연스럽게 써먹을 수만 있다면 좋은 방법 같아요!
  20. 글쎄요^^;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1. 크...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