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봐줄 사람이 있을까?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봐줄 사람이 있을까?

Posted at 2018.03.25 09:37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분석실

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봐줄 사람이 있을까?

미 항공우주 연구센터의 비밀 실험실에서 일하는 엘라이자는 언어장애로 듣긴 하지만 말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녀의 곁엔 언제나 그의 편인 동료 젤다와 이웃집 화가 자일스가 있다. 그러던 어느날 비밀 실험실에 수상한 생명체가 들어온다. 



모습은 흡사 성인남성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온몸이 비늘로 덮여있고 말을 하지 못하지만 의사소통이 가능할정도의 지능을 가진 생명체다. 다른 사람들은 괴생명체를 두려워하며 가까이하길 꺼리지만 엘라이자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끌림을 느끼고 괴생명체가 가까워지고 결국 사랑에 빠진다.


그런 엘라이자를 이해하지 못하는 자일스에게 엘라이자는 수화로 토해내듯 이야길 한다. 그는 나를 부족하거나 불완전하게 보지 않는다고, 날 있는 그대로 보고 날 보는걸 행복해 한다고 말이다. 


나이도 아닌 인종도 아닌 종 자체를 초월한 사랑이라니! 영화는 엘라이자와 괴생물체의 사랑을 충격적이지만 아름다운 사랑이라고 이야기하는 듯 하다. 


하지만 내눈엔 아름다운 사랑이 아닌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사랑으로 보인다. 단지 엘라이자의 사랑의 대상이 인간이 아닌 괴생명체라서가 아니라 엘라이자가 괴생명체를 사랑하게된 이유 때문이다. 


엘라이자는 말한다 그는 나를 있는 그대로 보고 날 보는걸 행복해한다고 말이다. 그런데 그걸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내게 호의적인 태도를 보였기 때문에? 혹시 괴생명체 입장에서 괴생명체인 엘라이자에 대한 호기심은 아니었다고 단정할 수 있나? 설령 그것이 맞다 한들 그 마음이 영원할 것이란 보장은 어디에 있을까?


아름다운 이야기를 쓸데없이 현실적인 이야기를 늘어놓으며 트집을 잡자는건 아니다. 나 역시 엘라이자와 '그'의 종을 뛰어넘는 사랑을 보며 아름답다 느꼈고 감동을 넘어 "내게도 그런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기까지 했으니 말이다.  


그래서 위험하다는거다. "나를 있는 그대로 봐라봐 줬으면 좋겠어..." 라고 소망하면서도 "나도 저렇게 사람을 있는 그대로 봐라봐 주고 사랑해줘야지"라는 생각은 들지 않으니 말이다. 그런데 "이 사람은 나를 있는 그대로 봐주는것 같아!"라는 느낌이 들면 어떻게 될까? 나야 한없이 편하고 따뜻하고 행복하겠지만 상대입장에서는 대책없이 밀려드는 나의 이런저런 모습에 당황스럽지는 않을까? 


또 어쩌다 상대방이 나를 이해해주지 못하는것 같아 보이면 어떨까? "역시... 나는 있는그대로 이해받을 수 없어..."라며 자괴감에 빠질 수도 있고 "왜 이제는 이해해주지 못하는건데!?"라며 한때 나를 사랑해줬던 사람을 가해자 취급을 해버릴지도 모른다. 


그러니 내 모든것을 있는 그대로 이해해줄 수 있는 사람을 찾지 말자. 이건 위험하고 아슬아슬하다. 차라리 사랑하는 사람에게 나의 모든것을 보여주고 상대가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다해도 상처받지 않고 상대와 대화를 나누며 생각의 간격을 좁힐 수 있는 용기를 기르자. 우리에게 필요한건 나를 이해해줄 누군가가 아닌 타인에게 나를 이해시킬 수 있는 우리의 용기다. 


재회플랜&사례집 '이번 연애는 처음이라' 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3377659

 

이별재회지침서 '다시 유혹 하라'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0355932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그여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