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을 만나도 결혼의 확신이 안서는 남자친구6년을 만나도 결혼의 확신이 안서는 남자친구

Posted at 2018.01.26 09:01 | Posted in 이별사용설명서

6년을 만나도 결혼의 확신이 안서는 남자친구

안녕하세요. 29살, 여자 직장인입니다. 저에게는 6년 간 만나 온 남자친구가 있어요. 두 살 터울의 그는 언제나 다정다감하고, 말도 잘 통해 지금까지 한 번의 헤어짐도 없이 잘 만나왔는데요. 요즘 고민이 생겼습니다. 저는 이제 나이도 나이인지라, 결혼을 생각할 수밖에 없는데요.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떠올리면... 상상이 잘 되지 않습니다. 

“그냥 친구처럼 참 편하고 좋은 이 사람과 결혼을 한다면 행복할 수 있을까? 이 사람이 진정한 내 사람일까?” 하는 고민이 계속 늘어납니다. 결혼에 대한 확신! 결단 같은 한방이 없는 느낌이에요. '평생 한 남자만 만났으니 다른 남자를 꼭 만나 봐야한다. 연애 6년을 기준으로, 결혼으로 GO 할 것인지! Stop 할 것인지를 정해야 한다’는 둥... 회사 선배들이나 주위에서 두는 훈수 때문에 우유부단한 저는 더욱 갈팡질팡하고 있습니다. 정말 결단을 내려야할 시기가 온 걸가요? 그를 향한 애정이 뜨겁지 않다면.. 헤어지는 게 맞는 걸가요? 전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 국방FM 건빵과 별사탕 사랑, 그게 뭔데 B양 사연



결혼이라는 중요한 결정을 하는데에 확신이라는 느낌이 중요하다고 저도 생각해요. 그런데... B님의 경우에는... 확신이 들지 않는 게 남자 친구의 문제일까요...? 남자 친구의 성격적이든 상황적이든 현실적이든 어떤 점이 불안해서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모를까... 막연히 확신이 들지 않는다는 건 남자 친구나 남자 친구와의 관계의 문제라기보다는 결혼이라는 중요한 결정을 내리기에 막연히 불안하고 확신이 들지 않는 것은 아닌가 해요. 


“이 사람과 결혼한다면 행복할 수 있을까?”나 “이 사람이 진정한 내 사람일까?”라는 질문을 했을 때 확신에 가득 차서 “이 사람과 결혼하면 분명 행복할 거야! 이 사람은 진짜 내 사람이니까!”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긴 할까요? 만약 저라면 이런 기분이 들면 “내가 지금 너무 감정적으로 들떠 있는 건가?”라며 움찔할 것 같은데 말이죠. 


저는 B양의 질문에 조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나의 행복은 상대와 함께 만드는 것이 아니라 내가 만드는 것이고, 이 세상에서 내 사람은 나 밖에 없다 생각해요. 


법륜스님의 스님의 주례사에 보면 결혼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세요. 결혼할 때 이것저것 따지는 건 상대의 독점 보자는 심보라고요. 자신은 30% 정도만 주고 상대에게서 70% 정도 덕 보려고 하니 살다 보면 결혼을 괜히 했나, 속았나 생각하게 되는 거라고 말이죠. 만약 상대에게 덕 보려는 마음이 없이 결혼을 한다면 길가는 사람 아무하고 결혼해도 별 문제가 없을 거라고 하셨어요. 


인생에 있어 중요한 결혼을 앞두고 아무나 와 막 할 수는 없겠지만, 내 진짜 내 사람, 나를 행복하게 해줄 사람을 찾는다면 어떤 사람을 만나도 불만이 생기고 후회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어떤 선택을 하든 B양의 마음이겠지만... 혹시 자신이 상대의 덕을 보기 위해 재고 있는 건 아닌 건지 한번 생각해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한 남자만 만났으니 남자를 잘 모를 수 있고 그러니 다른 남자도 만나봐야 한다는 건... 솔직히 인간관계를 대체 뭐로 보는 건가 싶어요;;; 물론 아주 틀린 말은 아니겠지만... 만약 남자 친구와 어떤 이유로 헤어지게 되었다면 “그래! 다른 남자도 만나보자!”라고 생각해보면 될 문제지... 별 문제도 없는데 “다른 남자도 좀 만나봐야지 않겠어!?”라며 헤어질 필요까지 있을까요?;;; 


사실 연애기간 6년, 그리고 20대 후반이라면 결혼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단계임에는 분명하다고 생각해요. 다만 이것에 대해 옆 사람의 이야기를 듣기보다는 남자 친구와 많은 대화를 해볼 문제가 아닐까요? 아무리 오래 만났어도 결혼에 대한 생각이 다를 수도 있고, 또 생각지 못했던 남자 친구의 이야기 때문에 더 좋아질 수도 혹은 싫어질 수도 있는 문제니 까요. 


분명 경험자들의 훈수는 의미가 있겠지만 그것을 그대로 B양에게 적용하는 건 바보 같은 일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B양이 결혼에 대한 고민을 할 때, 상대가 과연 나를 행복하게 해줄 사람인가를 따지기 전에 본인 스스로가 결혼할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는지부터 생각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저도 요즘 스스로에게 많이 물어요. 만약 결혼을 하면 아내와 의견 충돌이 있을 때 아무리 피곤해도 그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주고 지치지 않고 대화를 나눌 수 있을까? 라던지 어떤 일을 두고 손익을 따지지 않고 먼저 나서서 처리해줄 수 있을지 등등을 말이죠. 결혼이라는 건 법륜스님의 말씀처럼 상대의 덕을 보려는 마음이 아닌 상대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을 때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신간! '연애는 광고다' 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1213841

 

이별재회지침서 '다시 유혹 하라'책정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0355932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지나다
    결혼 20년차 50대 엄마이자 아내입니다.
    결혼은 사랑의 완성이 아닌 새로운 삶의 시작이랍니다. 길게 사귀다 결혼하든 짧게 만나다 하든
    결혼은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새로운 삶이 시작되는 것이고 미지의 세계에 발을 내딛는 것 처럼 설레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지만 의지가 되는 사람이 함께 하니 두려움은 줄어들고 소소한 행복들이
    쌓이지요.나이가 차면 해야되는 부담감보다 어떤 결혼 생활을 하고싶은지를 생각하다보면 좀 더
    열린마음으로 현재의 상황들에 변화를 줄 수 있답니다.
    저도 제 친구들에 비해 결혼이 많이 늦었었지요.
    의도와는 달리 인연은 멀어져가고 나이는 차니 결혼을 해야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리기도 했네요.
    그때 제가 존경하던 분이 말씀하셨어요 '아무리 높이 날 줄알고 뛸줄 알든 낯선 출발 선에 서야하는게 결혼이다. 너무 재지 말고 욕심부리지도 말고 서로 부족한걸 찾아서 채워준다고 생각하라'는 말씀이 지금도 제겐 진리랍니다. 저희가족은 5명인데 치약을 5개 둡니다. 짜는 스타일이 다 달라서요.아무리 잘 안다고 해도. 결혼해서 보니 눈이 저절로 현미경으로 변신하더군요. 처음 결혼 해서 앞쪽이 폭 눌린 치약을 남편이 한치의 흐트러짐 없이 아래서 위로 밀어올리는 모습이 얼마나 예술적이던지... 그래도 한결같이 저는 앞쪽을 눌러대고 늘 남편은 자로잰듯 밀어올리고...서로 말없이 흐믓 하게 치약을 바로보는게 재미였답니다. 아이가 셋이 되니 아예 다섯개의 치약을 내어놓고 자기 스타일대로 씁니다..
    하지만 남편이 욕실을 다녀오면 다섯개 모두가
    자로잰듯 나란히 정돈이 돼있지요.그래도 꼭 이래야 한다는 주입은 하진 않는데 한녀석이 남편을
    닮았답니다. 아주 어릴 때부터 남편은 아이들을 앉혀두고 결혼하면 치약을 앞에서 부터 찍어내든 뒤에서 밀어올리든 그런거에 연연하지 말고 서로 부족한게 보이면 내가 얼마나 채워줄까만 생각하라며 가르치더니 세아이중 한녀석이 닮은 꼴이라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부족투성이들이 조금씩 사람다워지고 발전해간다는 마음으로 살다보니 아주 소소한 행복이 쌓이고 쌓여서. 그런지. 파란만장하던 지난 여정을 남편과 두런두런 이야기 히다가 똑 같이
    하는. 말이 정말 숨막히게 힘든 시기가 많았는데
    생각도 안나고 행복했던 일들이 더 기억난다구요.
    정말 그렇더라구요. 첩첩 산중이 앞에 여전히 놓여있지만 서로를 신뢰하고 아껴주는 작은 배려들이
    결혼생활을 영원하게 해주는게 아닐까요?
    시골사람이라 그런가요?
    이벤트나 기념일 챙기는 거에 연연하지 말고,
    좀 더 형편이 나아질 때까지 소중한것들을
    미루고 소홀이 다루지도 말자고 합니다.
    오늘 더 소중히 여기며 아껴주고, 예뻐해주고
    토닥여주면 내일은 더 힘이납니다.
    들끓는 사랑이 일시적인 이유는 영원한
    동반자를 만나 안정이되면 서로 보조를
    맞추어 살펴보고 지켜주고 채워주고 서로를
    찬찬히 이끌어주어야 하기때문이랍니다.
    결혼은 꿈같은 것도, 지독한 것도 아닌
    지극히 현실적이고 전쟁터의 한복판에 놓여
    가장 안전한 울타리를. 만드는 것이랍니다.
    가정이라는 울타리,
    기껏 20년 살고 그런얘기하냐 하실테지만
    100년을 살아도 한결같은 마음일 것이고
    아이들도 그렇게 살아가는게 행복임을 알고
    있답니다.
    20세 큰아이가 중학생때부터 자기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목표가 좋은 아버지가 되는것이라고
    하더니 지금도 변함없이 터울이 많은 어린 동생들과 놀아줍니다.
    이런걸 따뜻 하게 지켜볼 수 있는게 행복이아닌가요? 어쩌다 지나치다 글을 읽고서 요즘 젊은청년들이 하는 고민들을 보면서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고, 다들 열심히 인생을 사시는 여러분이 참으로
    훌륭해 마음의 박수를 보내면서
    짧은 소견이지만
    그래도 지금 앞에 놓인 무거운 짐들이 언젠가는
    가벼이 휘익 추억으로 넘겨볼 순간은 분명히온다는것.

    그리고 결혼은 해도 그만 , 안해도 그만한 것이 아닌 참으로 고결하고 소중한 것이라는걸
    아셨으면 하는 마음에 이렇게 두서없는 긴글을 남기게 되네요.

    좋은일 하시는 상담자님도
    모든분들도 소중한것을
    너무 먼곳에서 찾지마세요.
    늘 옆에 있답니다.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