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에게 짜증내다 이별통보를 받은 여자남자친구에게 짜증내다 이별통보를 받은 여자

Posted at 2014.06.04 07:15 | Posted in 연애 연재글/연애트러블클리닉

남자친구에게 짜증내다 이별통보를 받은 여자

남자친구에게 이별통보를 받은 여자들은 항상 말한다.

"제가 이기적이었어요... 그때 그렇게 화를 내면 안되는거였는데..."

재미있는것은 이렇게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고 후회해놓고

다음 사람을 만났을때 또 똑같이 화를내고 짜증을 내며 관계를 망친다는 것이다.

물론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조절한다는것이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행복한 연애를 원한다면 이렇게 해보자.

대체 언제까지 참아야하는거야!

 

 

사람은 변하는게 당연하다.

친구의 소개로 처음 만났을때 솔직히 저는 오빠를 마음에 들어하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오빠의 적극적인 대시에 조금씩 마음의 문이 열리기 시작했고 만난지 한달째 되던날 고백을 받아주었죠. 처음에는 정말 이렇게까지 잘해줄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잘해주던 오빠가 세달쯤 지나니까 이제는 사랑이 식었는지... 가끔씩 밤에 해주던 깜짝 방문도 줄어들고 카톡과 전화도 줄어들더라고요...

 

O양이 화가 나는 이유는 간단하다.

"남자친구의 애정이 식은것 같아서"

정말 남자친구의 애정이 식은걸까?

난 K양과 비슷한 고민을 하는 이별녀들에게 이렇게 말해준다.

"사람이 마음이 변하는건 당연한겁니다"

 

많은 여자들은 처음에는 심장이라도 꺼내줄것 같이 행동하던 남자가 뭔가 시큰둥해하는 것같은 모습에 분노를 느끼지만 이것은 너무도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변화다. 심지어 J양도 그랬다!

 

J양아, 회사에 입사하기전 면접을 봤었던 기억을 떠올려보자. J양은 면접관에게 뭐라고 말했었나? 회사에 입사만 하게되면 온몸을 불사를것처럼 말하지 않았던가? 합격통보를 받고 첫출근을 했을때도 떠올려봐라. 아마 "내 능력을 불살라 회사를 업계 1위로 만들겠어!" 정도의 야망을 품지않았을까? 그런데 지금은 어떤가. 지금도 첫출근을 했을때 그 마음 그대로인가?

 

"남친이 예전과 달리 변했어요!"라며 불만을 토로하는것은 넌센스다.

당신 자신의 모습을 봐라.

당신도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다.

사람이 변하는 것은 당연한 순리이다.

문제는 긍정적으로 변하느냐 부정적으로 변하느냐이고 이것은 당신이 하기 나름인것이다.

 

팔짱끼고 앉아서 "왜 오빠 변했어!?"라고 할게 아니라

남자친구가 당신을 사랑하지 않을수 없을만한 행동을 해라.

유치하게 "왜 여자만 노력을 해야하나요!?"라고 묻지말자.

남자도 초반에 당신을 꼬시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지 않았던가?

이제는 당신이 꼬실 차례인거다.

 

 

어떤 행동이든 이득이 되는 행동을 해라.

갑자기 변해버린 오빠를 보며 배신감이 들더라고요. 처음엔 이해하려고 노력을 해봤지만... 계속 쌓이다보니 저도 모르게 짜증을 내게 되었고 오빠는 처음에는 미안하다고 받아주더니 제 짜증에 지쳤는지 우리는 맞지 않는것 같다며 헤어지자고 했어요.

 

내가 화를 내지 말라고 하면 많은 여자들이 "남자가 잘못한건데!"라며 목에 핏대를 세운다. 그녀들의 말이 틀린것은 아니다. 처음에는 정말 심장이라도 빼줄것처럼 잘해주다가 그것만 믿고 덜컥 연애를 시작했는데 이제와서 해주던것을 줄인다는것은 아무리 인간으로서 자연스러운 변화라고 하지만 여자 입장에서는 분노할만한 일이다. 분노할일에 분노한것이 과연 잘못일까?

 

나는 남자를 닦달하는 여자들에게 "당신이 잘못한거야!"라고 말하고 싶지 않다.

그녀들은 화낼만한 일에 화를 낸것이니 말이다!

대신 나는 이렇게 말하고 싶다.

"화를 내서 당신이 얻을수 있는것은 무엇입니까?"

 

분명 K양이 남자친구에게 짜증을낸 행동은 정당하다. 남자친구가 예전과 달리 연락의 의무에 소홀했고 사랑하는 여자친구를 서운하게 만들었으니 백번 혼나도 싸다. 그런데 K양이 얻은 결과는 무엇인가? 정당한 이유로 정당하게 짜증을 내고 결국은 이별통보를 받지 않았는가?

 

참을수 없는 분노가 치밀어 오를때, 속으로 참을인자를 새길 시간도 없을때 이렇게 생각해보자.

"내가 화를 내서 얻을수 있는것이 무엇일까?"

가만히 생각해봐라, 당신이 화를 내서 원하는것을 얻고 행복했던 기억이 있었던가?

정말 현명한 사람이라면 느끼는대로 분노를 표출하기전에

그 행동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를 먼저 생각하자.

혹시나 "다 알지만 화가 나는걸 어떡해요!!!"라고 말하고 싶다면

내게 하루에도 수십건씩 밀려들어오는 재회상담속 이별녀들의 절규를 새겨들어라.

"제가 이기적이었어요... 그때 그렇게 화를 내면 안되는거였는데..."

 

 

당신은 언제든 이별통보를 할수있다!

울며 매달려서 간신히 붙잡긴 했는데... 앞으로 어떡해야할지 모르겠어요... 바닐라로맨스님이 쓰신글을 보면 상대를 이해하고 노력하라고 말씀하시던데... 대체 어디까지 혼자 이해하고 노력해야할까요...?

 

내 글에 달린 댓글중 가장 안타까운 댓들은 "왜 여자만 매일 참아!?"류의 댓글들이다. 나는 여자만 참으라고 말한적이 없다. 남자도 여자의 잔소리를 인내해야하고 연애란 원래 남자든 여자든 참고 이해하고 노력을 해야하는거다.

 

그리고 무엇보다 참기싫으면 참지 않아도 된다!

아무도 당신에게 당신과 맞지 않는 남자와 연인관계를 이어가야한다고 강요하지 않는다!

당신이 싫으면 당신은 언제든 이별통보를 할수 있다!

모든 당신의 선택인것이다.

참고 인내하며 상대를 이해하려고 노력할수도 있고

모든것을 집어던지고 상대에게 시원하게 욕이라도 해준다음 깔끔하게 정리를 할수도 있다!

그러니 절대로 어설프게 짜증낼건 다 내놓고

나중에가서 남자의 바짓가랑이를 붙잡지는 말자.

 

상대의 변한 모습에 분노가 목젓까지 치밀어 올랐을때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라.

"아... 진짜 그냥 확!!! 뺨이라도 한대 때리고 연애종료할까!?"

만약 이 질문에 쿨하게 YES버튼을 누를수 없다면

열을 식히며 어떻게 하면 이 트러블을 현명하게 극복할지를 고민해라.

 

여기서 숱한 이별녀들의 넋두리를 들어온 내가 한가지 팁을 주자면 이런 저런 이유로 상대방에 대한 분노로 흥분한 상태에서 화를 내거나 맘에도 없는 이별통보를 하는 여자들은 90%의 확률로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고 70%의 확률로 자신의 행동을 수습하기 위해 비참할 정도로 울고 매달리게 된다.

 

다시 말하지만 당신은 언제든 이별통보를 할수 있다.

그러니 이별의 그 순간까지 당신이 할수 있는 노력을 모두 해보자.

그렇게 해야 당신의 연애실력이 느는 것이고 이별의 순간이 와도 겸허히 받아들일수 있는거다.

한참 글을 쓰고나니 문득 오늘의 글을 한줄로 요약할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있을때 잘해"

 << 손가락누르면 솔로탈출 재회성공!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변하는 남자친구라기 보단 원래 남자친구 모습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요. 변하는 건 여자죠. 처음에 도도하고 시크하고 연락없어도 크게 신경쓰지 않던 원래의 내가 변했으니까요.. ㅠ 연애는 한쪽만 일방적으로 맞춰준다는건 진짜 지옥같은 일이라더군요. 사랑하기 때문에 다 맞춰주지만, 그러는 동안 내 육체적 피곤함과 현실적인 대인관계나 자기 시간 관리... 등의 잃어야할것이 너무 많잖아요. 남자친구는 세 달동안 엄청지쳤을거라 생각해요. 서로가 맞춰야 할부분과 자신의 원래 페이스를 어느정도 유지하고 가는게 중요하지 않을까요?
  2. 개코냐옹이
    아이고 ..
    남녀 사이에 짜증은 금물입니다 ..
  3. 나비
    저도 가끔 남친때문에 빡...아니 화가 나고, 가끔 의심이 들때에도 이렇게 닦달하거나 의심해서 내가 얻는건 무엇인가?..하고 자문해봐요. 그러면 답이 나오더군요.
  4. 여자친구가 빰 때리면 맞아줘야 하는걸까요?ㅋ
    • 2014.06.06 16:59 신고 [Edit/Del]
      맞을만큼 잘못해쓰면 맞아야죠.... 그게 아니면 같은 방식으로 피드백을 날려주세요
    • 2014.07.10 15:51 신고 [Edit/Del]
      위에 분 맞을만큼 잘못한게 어디있어요
      무섭네요 폭력을 정당화하다니
      설사 바람을 폈어도 그게 맞을만한 잘못은 아니예요
      사람이 사람 때릴 권리가 어디있어요
  5. 내가 먼저 좋아하고 구애를 한 연애다보니 참을 인자 수도없이 썻지요 그러길 4년만에 이런여자에게 내가 매달릴 이유가 뭔가 깨침이 오더군요. 울며빌며 매달리던 그녀를 그리 보냈습니다. 진짜 있을때 잘하시길 나중에 매달리지 마시고들..
  6. 요즘 정치인들 감정조절 못해서 손해보는 분들 많습니다.
    반면교사로 삼아야죠.^^
  7. 어떻게해야
    제가 4개월정도 사귄 여자친구가 있습니다 그런데 여친이 저에게 이별을 고한 적도 있고 다른 남자랑 어울리며 바람 필 뻔한 적도 있습니다 제가 너무 사랑해서 그거까지 다 참고 여친을 붙들고 있었는데 지금 너무 힘드네요 최근에는 정말 어이없는 일로 싸웠는데 머리가 터질 것 같이 답답한 마음 뿐입니다 예전엔 제가 너무 사랑해서 사랑이 식었냐고 물어보면 더 다정하게 대해줬고 하지말라고 하면 되도록 안하려고 노력도 많이 했습니다 허나 최근에 싸워서 충격을 받았는지 이제는 정말 자신이 없네요 그녀에겐 제가 맞지않는 것 같기도 하고요 솔직히 말하면 너무 버겁습니다 표현을 못한다고 이해해달라던 여친은 제가 자존심이 센 걸 알면서도 그걸 짓눌러버리는 느낌이랄까요 여친이 왜 저러는지 이해해보려고 했고 제가 조금만 맞추면 다시 웃어주었는데 그게 익숙해진 건지 싸우면 싸울 수록 그녀는 표정을 굳히며 싸늘한 말투로 제게 말 합니다
    예전엔 싸워도 그래도 내가 더 사랑하니까 내가 참자, 헤어지고 싶은건 아니잖아? 라며 참았는데 지금은 이젠 헤어지자고 말할까, 헤어지면 나 괜찮을 것 같아 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현재도 그 생각 중이고요
    어떻게 해야될까요
  8. 비밀댓글입니다
  9. 남자친구와 1분1초가 너무 소중해요. 혼자 뒤에서 가슴아파 가슴저미지만, 그가내게잘못한건없어요. 내가 바라는게 늘어난거죠. 연인이라하지만 내뜻대로해주지않는다고 화를내는게 과연 그를사랑하는걸까요? 그건 자기욕심을 더 사랑하는거죠. 있을때 죄선을다해서 사랑하면 진심은 통해요. 그게안통하고 가는 낭자라면 인연이 거기까진거고 내사랑을받을가치가없는거예요. 화내는거 자존심없는거예요

티스토리 툴바